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소한 사건들 (현재의 소설: 메모, 일기 그리고 사진)
롤랑 바르트 지음
포토넷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14-1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세기 후반 가장 탁월한 프랑스 지성 가운데 한 사람으로 꼽히는 롤랑 바르트의 에세이. 관습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사유에 문제 제기를 하는 글들을 꾸준히 발표한 롤랑 바르트는 이 글에서도 기존 글쓰기에 대한 새로운 실험을 시도한다. <BR> <BR> 1968-9년 모로코, 주로 탕해르와 라바트 그리고 남부에서 보고 들었던 장면들과 그 이후 평생을 함께 했던 어머니를 여의고, 자신의 삶을 마감하기 직전인 1977-9년까지 파리에서의 저녁 모임들을 기록한 글에서 그는 스냅 사진 찍듯 인물과 풍경, 일상을 묘사한다. 일관성 없이 써내려간 단절된 텍스트에는 해석이나 성찰 대신 '소설적인 것'(바르트가 좋아한 범주), 능히 소설 한 편을 이룰 수 있는 만남들-소소한 사건들-이 자리한다. <BR> <BR> 여기서 글쓰기는 그가 <밝은 방>(1980)에서 순수한 '지시 언어' 혹은 인덱스라고 강조했던 사진과 유사하며, 이러한 사진적인 글은 '사건과 기록의 동시성'을 유발해 생생함과 현장감을 부여하는 '현재적 소설'로 나아간다. <BR> <BR> '남서부의 빛', '소소한 사건들', '팔라스 클럽에서 오늘 저녁…', '파리의 저녁들'이 수록되어 있으며, 일기 형식으로 쓴 '파리의 저녁들'에서는 동성同性에 이끌리는 비밀한 내면을 드러내기도 한다. 기존 책의 오역을 바로잡고 바르트의 문체를 최대한 살려 번역했으며, 책의 의미를 바르트의 작업 전체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는 전문가의 해설을 덧붙여 보다 면밀하게 바르트를 만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편집인의 글
남서부의 빛
소소한 사건들
팔라스 클럽에서, 오늘 저녁…
파리의 저녁들
해설 _ 현재의 소설: 메모, 일기 그리고 사진

더보기
저자 정보
롤랑 바르트
1915년 프랑스 셰르부르에서 태어났다. 사상가이자 비평가, 문학자로서 20세기 후반 가장 훌륭한 프랑스 지성으로 손꼽힌다. 19세 때 폐결핵을 앓은 후 교수 자격시험을 포기하고 소르본에서 고전문학을 공부했다. 루마니아와 이집트 대학교에서 프랑스어 교수를 지냈으며 프랑스 국립과학센터에서 어휘학과 기호론을 연구했다. 문학 및 사회의 여러 현상에 담겨 있는 기호 작용을 분석하는 구조주의 기호학의 개척자 중 한 사람으로서 기호학을 문학이나 대중문화에 적용했으며, 일상에서 신화와 이데올로기의 역할에 주목, 문화의 사회학적 연구에 기여했다. 1980년 콜레주 드 프랑스에서 강의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한 달 후인 3월 26일 사망했다. 저서로 『롤랑 바르트, 마지막 강의』, 『기호의 제국』, 『글쓰기의 영도』, 『신화론』, 『텍스트의 즐거움』, 『사랑의 단상』,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밝은 방』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Kukhyon C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현재를 즉각적으로 적을 수 있는 글쓰기 형식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르트에게 ‘짧은 메모’와 ‘일기’이다.” “바르트는 왜 하필 일기 형식에 관심을 가졌을까? 그 이유는 두 가지이다. 첫째, 일기는 ‘아무런 수고 없이’ 글쓰기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무엇을 말해야 할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재료는 즉각적으로 여기에 있다. 둘째, 일기는 현재를 기록할 수 있는 이상적인 형식이 때문이다. 바르트는 일기 형식을 통해 그가 꿈꾸는 현재의 소설을 완성하고자 했다.” - 소소한 사건들, 롤랑 바르트. 글쓰기의 시작은 진짜 일기구나. 글로 쓰는 스냅사진이라는 표현이 확 와닿는다.
더보기
파랑새를 찾아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올해 나를 사로잡은 작가, 롤랑 바르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