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생각의 지도 (동양과 서양, 세상을 바라보는 서로 다른 시선)
리처드 니스벳 지음
김영사
 펴냄
12,900 원
11,6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사고
#사고방식
#생각
#차이
248쪽 | 2004-04-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동.서 사고방식의 차이를 논증하는 책. '인간의 사고방식을 지배하는 것은 유전자가 아니라 문화'라는 문화 상대주의적 입장을 뒷받침한다. 문화심리학자인 저자는 여타 학문에서는 인지하고 있지만 심리학적으로 생소한 동.서양인들의 심리적 차이에 대해 다각도로 분석, 학문으로 체계화했다.<BR> <BR> 동양은 전체를 종합하는 반면 서양은 분석하는 경향을 보이고, 동양은 경험을 중시한다면 서양은 논리를 중시한다. 동양은 더불어 사는 삶을 추구한다면 서양은 개인주의가 강하다. 동양은 동사를 통해 세상을 본다면 서양은 명사를 통해 세상을 본다. 이런 분류는 쉽게 추측가능한 이분법이지만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내린 결론이기에 더욱 유의미하다. <BR> <BR> 다양한 인접 학문들의 성과를 인용하는 한편, 일반론이나 오리엔탈리즘을 피하기 위해 동양의 대학들(중국의 베이징대학교, 일본의 교토대학교, 한국의 서울대학교, 중국의 심리연구소)과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공동연구에 참여했던 최인철 교수가 직접 번역했다.
더보기
목차

저자 서문
한국어판 저자 서문
서론

1 동양의 도와 서양의 삼단논법
고대 그리스와 중국의 철학, 과학, 그리고 사회 구조

2 동양의 더불어 사는 삶, 서양의 홀로 사는 삶
현대 동양인과 서양인의 자기 개념

3 전체를보는 동양과 부분을 보는 서양
세상을 지각하는 방법의 차이

4 동양의 상황론과 서양의 본성론
동양과 서양의 인식론적 사고

5 동사를 통해 세상을 보는 동양과 명사를 통해 세상을 보는 서양
동양의 관계와 서양의 규칙

6 논리를 중시하는서양과 경험을 중시하는 동양
서양의 논리와 동양의 중용

7 동양과 서양의 사고 방식의 차이, 그 기원은?
경제구조와 사회적 행위

8 동양과 서양, 누가 옳은가?
실생활에 주는 교훈

에필로그 - 동양과 서양의 사고 방식, 충돌할 것인가, 통일될 것인가?
역자 후기
참고 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리처드 니스벳
비교문화 연구의 대가로 평가받는 사회심리학 분야 세계적 석학. 1941년 텍사스주 리틀필드에서 태어나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사회심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예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를 거쳐 미시간대학교 심리학과 석좌교수로 있다. 2002년 사회심리학자로서는 최초로 ‘미국과학원’ 회원으로 선출되었으며, 뛰어난 업적을 인정받아 미국 양대 심리학회인 ‘미국심리학회’와 ‘미국심리학협회’에서 각각 공로상과 윌리엄 제임스 펠로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동서양의 차이를 과학적으로 입증한 비교심리학 분야의 명저 《생각의 지도》, 문화의 차이가 만들어낸 지능 격차의 비밀을 밝힌 역작 《무엇이 지능을 깨우는가》가 국내에 소개되어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이외에 《Human Inference》《Rules for Reasoning》《Culture of Honor》《The Person and The Situation》《Men, Honor and Murder》 등 많은 책과 논문을 저술했다.
더보기
남긴 글 9
이유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동양의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남들과 마찰 없이 더불어 사는 법을 가르치지만, 서양에서는 학생들이 자신을 특별한 존재로 느끼도록 가르친다 #소, 닭, 풀. 세가지 그림을 보여주고 미국과 중국어린이들에게 하나로 묶는 과제를 시켰을 때, 미국어린이들은 소와 닭을. 즉 같은 분류체계로, 중국어린이들은 소와 풀을. 소가 풀을 먹기 때문이란 관계적 이유 때문에 다양한 실험을 통해 서양과 동양의 차이를 설명한다. 분명 차이는 있지만 반복되는 결론이 비슷비슷해서 지루하다.
더보기
대통령이 될 남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술술 읽힌다. 결국 완전히 타인을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더보기
BookWor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일반교양의 수준에 맞게 잘 썼다. 번역도 실험에 참여한 교수가 써서 그런지 깔끔했다. 서양 저자의 글에 한국이 이렇게 많이 언급된 책은 처음 읽는 것 같다. 동서양 문화권의 차이를 하나하나 분석적으로 집어가서 흥미로웠다. 문화 우월주의에 입각하지 않고 중립적이고 개방적인 입장에서 동서양 학계의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서구의 학문이 우세한 것은 인지적인 차이가 아니라 넘쳐나는 호기심과 새로운 지식에 대한 정복 욕구에서 나오는 것 같다. 무지의 대상을 통제하고 활용해보겠다는 자신감인 것이다. 동양도 세계에 대한 합리적인 시각을 가졌지만 그 복잡성을 체계화시키겠다는 도전정신을 키우기 부족한 사회이기에 더딘 발전을 이루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 측면에서 18세기에 보여준 조선의 실학은 그 가능성이 얼마나 컸으며 그것을 억압한 사회가 얼마나 개탄스러운지 느껴졌다. 하지만 우리나라가 실학을 계승할 수 있는 기회는 아직도 있다. 새로운 지식 탐구를 격려할 수 있는 사회가 되어 새로운 시대에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통찰이 한국에서 나오길 기대해본다. 아쉬운 점은 실험 결과의 수치를 제시하기보다 해석한 결과만 제시하여 독자들이 저자의 논리에 무작정 따라가게 되었다. 독자들이 비판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준다면 더 흥미로운 책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실험의 효율성을 고려한 판단인 점으로 이해하지만 영미권, 동아시아권 외에 다른 문화권을 대조군으로 같이 넣어 실험을 거쳤다면 새로운 결과를 도출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미국의 히스패닉과 흑인도 영미 문화권에 포함시켜도 되는지는 회의적이다. 지금도 그들은 각자의 문화적 개성을 유지하고 그로 인해 크고 작은 갈등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 생각의 지도는 등고선이나 건물의 위치는 묘사되지 않은 채 땅과 바다만 구분지어 놓은 듯한 밋밋함이 남는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