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괴물이 된 이십 대의 자화상)
오찬호 지음
개마고원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차별
#혐오
240쪽 | 2013-12-0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그동안 많은 이십대 담론은 이십대들이 겪고 있는 고통과 그들의 사회경제적 처지, 그리고 그 해결책에 대해서 논했다. 이십대들이 문제에 부딪혀 있으니, 이를 해결하여 이십대들이 ‘제대로’ 살게 해주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 여러 이야기들은 상시적인 불안에 내몰린 이십대들이 그 결과로 어떤 존재로 변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BR> <BR> 그 이십대들은 ‘정상적인 삶’과 ‘윤리’와 ‘공정’ 등에 대한 개념이 이전 세대와는 완전히 다른 존재가 되어버렸다. 예전의 ‘진보적 이십대’를 놓고 생각한다면 이들은 매우 뒤틀려 보이기까지 한다. 이십대 자체가 문제적 존재가 되어버린 것이다. 오늘날 이십대들은 마냥 고통 받는 것만이 아니라, 그 고통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적극 찬성하기까지 하며 스스로도 다른 이들에게 고통을 주는 데 앞장서기도 한다. 이런 기묘한 상황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이십대 문제를 결코 풀 수 없을 것이다. <BR>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지금 이십대가 위험하다

1장 강의실에서 바보가 된 어느 시간강사 이야기
“날로 정규직 되려고 하면 안 되잖아요!”
동병상련은 없다!
비정규직인 건 자기계발 안 한 탓?
이십대를 이해하는 것, 그래서 이십대에게 할 수 있는 말

2장 자기계발서의 눈으로 세상을 보다
이십대의 자기계발 아이러니
왜 아무도 문제시 하지 않는 걸까?
촛불 든 이십대, 사회에 눈 감다
차별과 해고를 정당하다 여기는 이유
시간관리, 자기 통제, 그리고 칼날

3장 괴물이 된 이십대의 자화상
‘멋진 신세계’가 이룩한 재앙
첫째: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해지기
둘째: 편견의 확대재생산
셋째: 주어진 기존의 길만 맹목적으로 따라가기
왜 학력위계주의가 문제인가
덫에 걸린 대학생들의 자기방어
진리의 빛, 수능점수
‘떨어지는’ 동년배에 대한 무시 또는 배려
다른 이를 평가하는 좁은 잣대
“내가 이룬 성과를 존중해달라”
대학서열에 대한 무모한 집착
본질에서 벗어난 평가
점점 단단해지는 기존의 편견
어두운 수능의 추억
학력위계, 끌어 내리기와 밟아 오르기
상품화된 개인, 그런데‘팔리지 않는’개인
학교 야구잠바의 사회학
피해자이자 가해자가 된 이십대
미래도 희망적이지 않다
원인1: IMF의 추억
원인2: 경영학과의 사회학
원인3: before/after의 덫

4장 자기계발 권하는 사회를 치유하자!
‘원래 그런 세상’은 없다
긍정과 희망을 논하기 전에 우리가 알아야 할 것
『아프니까 청춘이다』는 무엇을 간과했을까
공정성을 다시 생각하자
기회는 균등한가?
과정은 공정한가?
맷집의 사회학
CPA의 사회학
결과는 정의로운가?

맺음말 | 그따위 위로는 당장 멈춰라!

더보기
저자 정보
오찬호
1978년에 태어났고 사회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전국을 돌아다니며 여러 대학에서 강의했다. 개인이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사회가 상식적이어야 한다고 믿고 인류의 평등을 방해하는 고정관념을 발견하고 파괴하기 위한 글쓰기가 주특기이다. 여러 책을 집필했으며 KBS <서가식당>, 채널A <거인의 어깨>, jtbc <말하는대로>, <차이나는 클라스> 등에 출연하여 ‘불평불만 투덜이 사회학자’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사실이라서 기분 나쁘지 않다. och7896@hanmail.net 저서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2013, 개마고원) 『진격의 대학교』(2015, 문학동네) 『그 남자는 왜 이상해졌을까?』(2016, 동양북스) 『대통령을 꿈꾸던 아이들은 어디로 갔을까』(2016, 위즈덤하우스) 『1등에게 박수 치는 게 왜 놀랄 일일까?』(2017, 나무를심는사람들) 『이따위 불평등』(공저) (2015, 북바이북) 『대통령의 책 읽기』(공저) (2017, 휴머니스트) 『지그문트 바우만을 읽는 시간』(공저) (2017, 북바이북)
더보기
남긴 글 10
대통령이 될 남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나만의 문제인줄 알았는데 현재 20대의 문제임을 깨닫게 되었다. 이 사회의 구조를 탓하는게 아니라, 우월감과 열등감의 반복 속에서 노력 부족을 탓했다. 이 사회에서 젊은이들이 썩어들어가고 있는데 한 손으로는 타인을 향해 손가락 질을 해대고, 한 손으로는 내 코를 막기 바빴다. 썩은 시체들을 밟고 지나치기 바빴다. 숨 쉬기 힘들때 마다 두 손으로 코를 막고 있는 사람을 보며, 썩은 시체를 밟지 못하고 가만히 서있는 사람들을 보며 위안을 삼았다. 그래도 내가 쟤보단 낫네! 하는 말과 함께, 얼른 이 공간을 벗어나야 냄새가 안나지! 하는 생각과 함께 모두가 자신의 코를 막을 게 아니라, 썩은 곳을 피해갈게 아니라, 왜 저곳은 10년이 넘도록 곪아있는지 고민해야 한다. 왜 그 상처가 아물지 못하고 점점 퍼져 더 썩는지 알아야한다. 그리고 멈춰야한다. 하지만 나를 비롯한 많은 이들은 그저 썩은 내가 나는 공간을 얼른 피하고자 한다. 이곳만 지나면 냄새가 더이상 안 날거라는 헛된 기대와 함께 ...
더보기
celin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네 시작은 창대하였으나 네 끝은 미흡하리라 오찬호의 대부분 책이 이렇다
더보기
초보독서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 변해버린 20대의 현재 모습을 과감하게 '문제'로 직시하는게 정말 팔요하다. <저자> - 불합리한 시스템을 문제 시할 눈조차 없는 - 와각지쟁, 이전투구 - 진지하게 평을 써볼 필요가 있어서 우선 패~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