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도종환 시화선집)
도종환 지음
알에이치코리아(RHK)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44쪽 | 2014-06-23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 시대 대표 서정시인 도종환의 시화선집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가 새로운 만듦새로 출간되었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는 출간 이후 8년간 시집으로서는 드물게 7만 부가 팔려나간 독보적인 스테디셀러로 화제를 낳기도 했다. <BR> <BR> 이 책은 도종환 시인이 30년 동안 펴낸 아홉 권의 시집 중에서 아끼고 좋아하는 시 61편을 골라 '물의 화가'라 불리는 송필용 화백의 그림 50점과 함께 엮은 시화선집이다. 그간 시와 그림을 통해 '고요와 명상'을 형상화한 두 작가의 '마음의 풍경화'가 독자들에게 위로를 전해주었다. <BR> <BR> 특히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라는 구절은 드라마를 비롯해 유명인들의 애송시로 자주 인용되어 세대를 불문하고 많은 이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번 개정판은 도종환 시인의 초판 부록 시와 송필용 화백의 초판 수록 작품 외 추가된 신작을 재편해 여백이 깊어진 디자인으로 시심을 더욱 풍부하게 하였다.
더보기
목차

개정판 시인의 말
초판 시인의 말

1부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단풍 드는 날 | 가을 저녁 | 바람이 오면 | 꽃잎 | 담쟁이 | 늦가을 | 여백 | 처음 가는 길 | 희망의 바깥은 없다 | 홍매화 | 저무는 꽃잎 | 깊은 가을 | 시래기

2부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초겨울 | 산벚나무 | 산경 | 폐허 이후 |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빈 방 | 그리운 강 | 오늘 밤 비 내리고 | 자작나무 | 낙화 | 개울 | 사랑하는 사람이 미워지는 밤에는’

3부 꽃이 피고 저 홀로 지는 일
쓸쓸한 세상 | 섬 | 꽃다지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초저녁 | 혼자 사랑 | 눈 내리는 벌판에서 | 산 너머에서 | 오월 편지 | 나리소 | 꽃씨를 거두며 | 쑥국새

4부 적막하게 불러보는 그대
이 세상에는 | 그대 잘 가라 | 꽃잎 인연 | 어떤 마을 | 목련나무 | 봄의 줄탁 | 연필 깎기 | 어린이 놀이터 | 빈 교실 | 세우 | 눈물 | 돌아가는 꽃

5부 함께 먼 길 가자던 그리운 사람
흔들리며 피는 꽃 | 먼 길 | 저녁 무렵 | 깊은 물 | 나무 | 산맥과 파도 | 상선암에서 | 벗 하나 있었으면 | 풀잎이 그대에게 | 쇠비름 | 우기 | 강

더보기
저자 정보
도종환
부드러우면서도 곧은 시인, 앞에는 아름다운 서정을 두고 뒤에는 굽힐 줄 모르는 의지를 두고 끝내 그것 을 일치시키는 문인으로 불리는 도종환은 충북 청주 에서 태어났다. 그동안 《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당신은 누구십니까》《부드러운 직선》《슬픔의 뿌리》 《흔들리 며 피는 꽃》《해인으로 가는 길》《세 시에서 다섯 시 사이》《사월 바다》등의 시집과 《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사람은 누구나 꽃이다》《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등의 산문집을 냈다. 신동엽창작상, 정지용문학상, 윤동주상 문학부문대 상, 백석문학상, 공초문학상, 신석정문학상, 용아박 용철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더보기
남긴 글 3
셀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누구나 살며 느끼는 감정이 비슷한 가보다ㅎㅎ 도종환 시인의 시와 송필용 화가의 그림을 보며 나만 아는 줄 알았던 감정들이 결코 나만의 것이 아님을 알았고, 더이상 외롭지 않았다:)
더보기
이소프로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그림마저 좋다 세상에 보이는 무언가를 통해 적당한 만큼만 느끼고 표현해서 좋았다. 뭔가와 관련해 가장 차오르는 감정을... 본질의 발견이라고도 느꼈다 제목처럼 힘들 때, 흔들릴 때 읽으면 좋을 시들이 많다
더보기
김효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시. 그림 그 동일함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