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달러가 좋아
주원 지음
황매(푸른바람)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5쪽 | 2008-06-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중국 작가협회 및 공식 문학상과 결별한 뒤 탈권력과 탈이데올로기의 글쓰기를 견지해온 작가의 소설. 중국의 엄격한 검열의 메커니즘을 초월해 다양한 문화적 지평을 보여준다. 힘찬 서사와 현실을 향한 아이러니한 시선으로 극단의 소설 공간을 창출하고 있다. <BR> <BR> 주인공 ‘나’는 현대 중국의 기형적 자본주의가 낳은 배금주의자나 욕망의 추종자는 아니다. 반대로 예술의 순수성과 절대성을 옹호하는 시대착오적인 문학주의자는 더더욱 아닌데... 그렇다면 나는 어떤 인간인가? 바로 서사자(敍事者)이다. <BR> <BR> 나는 보수 이데올로기의 집단주의적 가치와 자본주의의 속물주의 그 한가운데에 있다. 그곳에 몸을 담그고 끊임없이 물들고 흔들리면서 산다. 그러나 그 대척에 존재하는 휴머니즘이나 개인주의의 허위에도 구역질을 서슴지 않는다. 나는 진정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고독한 인간인 것이다.
더보기
목차

나는 달러가 좋아
고도古都 난징의 두안리
가난한 자는 죄다 때려눕혀라
재교육
파운드, 온스, 고기
평론 : 90년대 '신생대' 문단의 생리학-주원론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주원
1967년 생. 중국 비주류 문학의 대표 작가이자 영화감독. 1989년 둥난東南대학 동력학과를 졸업하고 1994년까지 난징 시 근교의 대형 발전소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대학 재학 중 시를 쓰기 시작해 샤오웨이小韋 한동韓東 등 유명 시인들과 교분을 쌓고 「그들은 강둑에서 돌아와야 했다」등으로 중국 현대 시단의 주요 시인으로 인정받았다. 이후 1991년부터 소설 창작도 시작해 첫 작품「미국, 미국」을 『오늘今天』에 게재한 그는 1994년부터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1995년, 첫 소설집 <<나는 달러가 좋아>>를 발표, 유명 평론가 천샤오밍陳曉明으로부터 ‘90년대의 가장 훌륭한 소설가’로 평가 받았으며, 1998년에는 ‘단절: 1건의 설문지와 56건의 답안지’ 운동을 주도해 기성 문단과 혁명적 단절을 시도했다. 1995년 영화감독 장밍章明의 제의로 영화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한 그는 2001년 장위엔張元 감독의 제 56회 베니스영화제 최우수감독상 수상작 『설에 집에 돌아오다』의 시나리오 공동 집필에도 참여했으며, 같은 해에 직접 메가폰을 잡고 스스로 각색한 영화 『해산물』을 연출, 제 58회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단 특별상을 수상했다. 2004년 다시 각본, 감독을 맡은 두 번째 영화『구름의 남쪽』도 베를린영화제, 홍콩국제영화제 등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무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중국 블랙 코미디를 읽고 싶다면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