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길에서 길을 찾다
문재상 지음
가톨릭출판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0쪽 | 2012-06-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지금은 사제가 된 저자가 신학생 시절에 체험한, 40일간의 무전여행기. 저자는 예수님의 광야 체험을 자신도 해 보고자 무일푼으로 여행하며 히치하이크를 하거나 노숙과 걸식을 하기도 했다. 하느님께, 그리고 사람들의 인정과 베풂에 자신을 내맡겼던 저자는 무전여행을 마치면서 ‘아직은 세상이 살 만하다’는 결론을 내린다. 오늘날 교회의 모습과 역할에 대해 깊은 깨달음을 얻기도 한 저자는 그 경험과 통찰들을 여정과 함께 재미있게 풀어낸다.<BR> <BR> 이 책은 각자 자신에게 주어진 광야를 걷고 있는 이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 줄 것이다. 무전여행을 하고 싶지만, 용기가 없어 떠나지 못했던 이들은 그 여행 중 하느님이 기꺼이 우리를 만나러 오신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특히 평소 배낭여행이나 무전여행을 동경한 이들은 이 책을 통해 여행을 계획할 수 있고, 아울러 자신의 신앙을 돌아보는 기회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BR> <BR>
더보기
목차

추천의 말씀

머리말

1부 길 떠남
쪽지 편지, 첫 번째
길 위에 서다
살구 여섯 알이 가져다준 행복
도시의 사마리아인
순대국밥과 막국수, 그 작은 행복
이름 없는 순례자
달빛 요정 역전 만루 홈런
정동진에서 버터플라이!
행복은 충만함이 아닌, 부족함에서
우리는 대체 왜 걷는 거지?
하회 마을, 박제가 되어 버린 과거

2부 왜 하필 무전여행이야?
쪽지 편지, 두 번째
하느님을 만나는 방법
환상에서 일상으로
어느 열성 개신교인의 하루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준다는 것은
멈추지 않는 빗줄기
과거와 만나다
왕 소심 형제의 무전여행
원기 회복의 시간
길 위에서 생生을 자축하다
우리는 왜 성당을 찾았던 걸까

3부 가난, 가난, 가난
쪽지 편지, 세 번째
보리빵 다섯 개, 옥수수 다섯 개
알 만한 신자가 남의 성당에 와서
청년 엠티라고요?
우리들의 천국, 당신들의 천국
보성의 차밭에서
길 위에서의 두 번째 첫 미사
역에서 노숙한다는 것은
인연
전주, 전주, 전주!
잡지에서 본 작은 성당을 찾아

4부 가난에 대한 찬가
쪽지 편지, 네 번째
충남으로 들어오다
댓 씽 유 두
길 위에서 캠프 준비?
그저 감사할 따름
아이들과 하나가 되다
우리가 출발했던 그곳으로
전의 성당에서의 하룻밤
오랜만의 해후
느리게 더 느리게
광야에서의 마지막 밤

맺음말

더보기
저자 정보
문재상
서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여러 번의 이사를 하며 ‘길 위의 삶’에 익숙해졌다. 불교계 중학교를 다니며 구도의 길을 꿈꾸게 되었고, 고등학교 시절에 그 진리를 하느님 안에서 찾기로 결정했다. 하느님을 만나겠다고 그 삶에 투신했지만, 그게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아 가고 있다. 지금도 여전히 엎치락뒤치락 넘어지고 깨지며 살아가고 있지만, 그 넘어짐이, 그 상처가 즐겁기만 하다. 2011년에 사제품을 받고 지금은 천안 신방동 성당에서 사제로서의 날들을 보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상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길에서 '무언가'를 얻기보다 매 순간을 느끼도록..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