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청춘의 문장들 (작가의 젊은날을 사로잡은 한 문장을 찾아서)
김연수 지음
마음산책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문장
#불안
#앞날
#청춘
244쪽 | 2004-04-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등단 이후 여섯 권의 소설을 펴냈으며 2003년 동인문학상을 수상한 김연수는 올해 서른다섯이다. 꾸준하게 잰 걸음으로 나아가는 그에게 첫 번째이자 마지막인(작가의 말에 따르면) 이 산문집의 의미는 무엇일까.<BR> <BR> 그는 서문에서 "내가 사랑한 시절들, 내가 사랑한 사람들, 내 안에서 잠시 머물다 사라진 것들, 지금 내게서 빠져 있는 것들"을 기록했다고 고백한다. 김연수는 지나온 안팎의 풍경을 이야기한다. 이러한 되새김은 다시 앞으로 달려가기 위함이다. "이제 다시는 이런 책을 쓰는 일은 없을 테니까"라는 말 속에는 지나온 반생에 대한 결산의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책에 실린 32편의 산문 중 절반 이상이 새로 쓴 것이다.<BR> <BR> "이제 나는 서른다섯 살이 됐다. 앞으로 살 인생은 이미 산 인생과 똑같은 것일까? 깊은 밤, 가끔 누워서 창문으로 스며드는 불빛을 바라보노라면 모든 게 불분명해질 때가 있다. 그럴 때면 내가 살아온 절반의 인생도 흐릿해질 때가 많다. 하물며 살아갈 인생이란."<BR> <BR> 작가는 유년의 추억, 성장통을 앓았던 청년기, 글을 쓰게 된 계기 등을 차분하게 풀어놓는다. 이백과 두보의 시, 이덕무와 이용휴의 산문, 이시바시 히데노의 하이쿠, 김광석의 노랫말 등 자신의 젊은날을 사로잡았던 아름다운 문장들과 함께. "삶을 설명하는 데는 때로 한 문장이면 충분하니까" 라고 말하면서.
더보기
목차

- 한 편의 시와 몇 줄의 문장으로 쓴 서문

내 나이 서른다섯
지금도 슬픈 생각에 고요히 귀기울이면
내리 내리 아래로만 흐르는 물인가, 사랑은
갠 강 4월에 복어는 아니 살쪘어라
내일 쓸쓸한 가운데 술에서 깨고 나면
그 사람들은 모두 어디로 간 것일까?
은은 고령 사람인데
사공서는 다시 노진경을 만났을까?
Ten Days of Happiness
추운 국경에는 떨어지는 매화를 볼 인연없는데
아는가, 무엇을 보지 못하는지
시간은 흘러가고 슬픔은 지속된다
밤마다 나는 등불 앞에서 저 소리를 들으며
중문바다에는 당신과 나
한 편의 시와 (살아온 순서대로) 다섯곡의 노래 이야기

이따금 줄 끊어지는 소리 들려오누나
청춘을 그렇게 한두 조각 꽃잎을 떨구면서
등나무엔 초승달 벌써 올라와
잊혀지면 그만일 것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네
제발 이러지 말고 잘 살아보자
백만 마리 황금의 새들아, 어디에서 잠을 자니?
알지 못해라 쇠줄을 끌러줄 사람 누구인가
진실로 너의 기백을 공부로써 구제한다면

앞쪽 게르를 향해 가만-히 살핀다
서리 내린 연잎은 그 푸르렀던 빛을 따라 주름져 가더라도
어둠을 지나지 않으면 어둠에서 벗어나지 못하느니
매실은 신맛을 남겨 이빨이 약해지고

검은 고양이 아름다운 귀울림소리처럼
그대를 생각하면서도 보지 못한 채
외롭고 높고 쓸쓸한
그 그림자, 언제나 못에 드리워져
이슬이 무거워 난초 이파리 지그시 고개를 수그리고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수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작가세계》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로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을,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로 동인문학상을, 《나는 유령작가입니다》로 제13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춘의 문장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밤은 노래한다》 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안경 끼고 랄랄라》, 《조지, 마법의 약을 만들다》, 《별이 된 큰 곰》 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0
이유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내가 삶이라는 건 직선의 단순한 길이 아니라 곡선의 복잡한 길은 걷는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은 그때다. p.33 때로 쓸쓸한 가운데 가만히 앉아 옛일을 생각해보면 떨어지는 꽃잎처럼 내 삶에서 사라진 사람들이 하나 둘 보인다. 어린 시절이 지나고 옛일이 그리워져 자주 돌아보는 나이가 되면 삶에 여백이 얼마나 많은지 비로소 알게 된다. p.42 청춘은 들고양이처럼 재빨리 지나가고 그 그림자는 오래도록 영혼에 그늘을 드리운다. p.141 어떻게 무엇으로 바뀌든 바뀌어간다는 것, 그게 바로 인생이다. p.224 이 책은 말 그대로 작가 자신 청춘의 이야기다. 누구나 거쳐가는 인생의 과정 중에 가장 빛나고 싶고, 빛나길 바라마지 않는 청춘. 청춘이란 단어만으로도 가슴 벅찬 설렘을 느낄 수 있는 모두의 소중한 시간들이 아닐까...
더보기
닐리리맘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우리삶이란 눈구경하기 힘든 남쪽 지방에 내리는 폭설같은것. 누구도 삶의 날씨를 예보하지못합니다.
더보기
Leon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깨달음은 언제나 착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