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베히로시와 아사히야마 동물원 이야기
아베 히로시 지음
돌베개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60쪽 | 2014-10-2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구르는돌 시리즈 3권. <폭풍우 치는 밤에>로 유명한 그림책 작가 아베 히로시가 쓰고 그린 자전 에세이이다. 어린 시절부터 자연을 좋아하고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지만 뚜렷한 꿈은 없었던 저자가 철공소 노동자, 동물원 사육사를 거쳐 그림책 작가가 되기까지의 경험을 진솔하게 담아냈다. 이 책에서 아베 히로시는 꾸밈없고 진솔하게 자기 이야기를 들려준다.<BR> <BR> 이 책은 저자가 25년간 동물원 사육사로 일하면서 느낀 즐거움과 고통, 생명의 경이로움과 존엄함 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동물들을 돌보며 겪었던 흥미진진한 일화들과 함께 교과서적인 생태 정보를 넘는 생명의 이야기도 들려준다.<BR> <BR> 천성이 명랑하고 익살스러운 수달, 눈싸움 놀이를 즐기는 코끼리, 겉보기와는 달리 예민한 고릴라의 성격 등 수년간 동물들과 지내 온 사람만이 파악할 수 있는 동물들의 습성과 삶을 생동감 넘치게 풀어낸다. 아울러 먹고 먹히는 관계 속에서도 저마다 살아가기 위해 애쓰는 동물들의 모습을 통해 삶과 죽음의 의미 등을 성찰하게 한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5

제1장 초등학교 2학년 때 여치에게서 배웠다
개는 개, 고양이는 고양이 / 온 마을이 가족 / 내가 좋아한 장소 / 초등학교 2학년 때 깨달은 ‘비법’ / 생물부도 좋았지만 / 생각하지도 않게 얻은 것

제2장 사육사를 꿈꾸다
점심은 훔친 사과 / 철공소에서 일하게 되다 / 화가를 꿈꾸다 / 그림 그리는 나날 / 자연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 / 놀라운 동물원의 첫날

제3장 아사히야마 동물원에서의 나날
똥 청소와 먹이 만들기, 그것만은 아니다 / 이웃하고 있는 ‘죽음’ / 신참 사육사의 동경 / 누구나 모색 중 / 담당 동물 회의 / 선배를 따라잡기 위해

제4장 삶과 죽음이 만나는 곳
동물과 깊은 교류 / 동물원의 동물이 죽으면 / 해부를 돕다 / 멋진 동물원이 아니라 좋은 동물원을 / 지역의 동물에 관여하다 / 사자의 위엄, 뱀의 불가사의 / 돈이 없으니 아이디어를 내다 / 동물원의 기관지를 만들다 / 미래의 동물원상을 상상하다 / 진다고 생각하면 진다! / 사육사의 기개 / 역시 맹수는 무섭다

제5장 죽음에 익숙해질까
좋은 실수와 나쁜 실수 / 살아 있는 진짜 모습 / 생명에게 생명을 주다 / 냠냠시간에 보여 주고 싶었던 것

제6장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떠날 때 / 이상적인 동물원이 현실로 / 인간이 관여하지 않은 죽음은 모두 옳다 / 인간의 죽음, 장례식 / 애완동물과 야생동물의 차이 / 죽을 것은 죽는다

맺음말 149
화실에서 본 풍경 / 생명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

옮긴이의 말 156

더보기
저자 정보
아베 히로시
1948년 홋카이도 아사히카와시에서 태어났어요. 1972년부터 25년간 아사히야마 동물원 사육사로 일하다가 그림책 작가가 되었어요. 『폭풍우 치는 밤에』로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책상과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JR상을, 『고슴도치 푸루푸루』 시리즈로 아카이토리 삽화상을, 『고릴라 일기』로 쇼가쿠칸 아동출판문화상을 받았어요. 그 밖에 지은 책으로 『아베 히로시와 아사히야마 동물원 이야기』 『코끼리 똥 호박』 『동물원 친구들은 어떻게 지낼까』 등이 있어요.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