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윤태영의 글쓰기 노트 (대통령의 필사가 전하는 글쓰기 노하우 75)
윤태영 지음
책담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글쓰기
#매뉴얼
#연설
248쪽 | 2014-12-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통령의 필사' 윤태영이 전하는 글쓰기 입문부터 심화까지 75가지 노하우. 노무현 대통령은 언제나 그를 곁에 두고 자신을 관찰하면서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하도록 했다. '노무현의 진심까지 기록할 수 있었던 유일한 사람' 윤태영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5주기에 맞춰 펴낸 ≪기록≫은 수많은 독자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BR> <BR> 윤태영의 글에는 문학청년의 섬세한 감수성, 번역가와 편집자의 치열한 문장, 오랜 세월 정치권에서 다져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소통감각과 호소력이 진하게 묻어난다. 이제 우리는 ≪윤태영의 글쓰기 노트≫를 통해, 윤태영을 우리의 글쓰기 선생이자 도반으로 만난다.<BR> <BR> 이 책에는 그의 글쓰기 노하우가 75가지 항목으로 정리되어 있다. 글쓰기를 처음 시작하는 이들, 글쓰기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가진 이들에겐 '글쓰기 시작을 위한 노트 45'가, 문학적 글쓰기, 전문적 글쓰기를 도모하는 이들에겐 '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30'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단숨에 읽히지만 곁에 두고 숙련해야 할 지침이며 매뉴얼이다. <BR> <BR> 특히, 75가지 글쓰기 노하우에는 우리를 웃고 울릴 예화들로 가득하다. 노무현 대통령의 명연설부터 서거하기까지의 여러 소소하고도 감동적인 일화들, 노무현 대통령 영결식 때 수많은 이들을 울렸던 한명숙 전 총리의 조사(弔辭), 화제가 되어 노래로도 지어진 문재인 대통령후보의 수락연설 등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각각의 글쓰기 예화로 만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서문

1부. 글쓰기 시작을 위한 노트 45
01. 한 권 쓰는 게 열 권 읽는 것보다 백배 낫다
02. 작은 고추가 매운 법이다 짧게 쓰자
03. 글은 머리가 아니라 메모로 쓴다
04. 마감은 데드라인, 어기면 죽음이다
05. '이름 모를 소녀', 신비함의 유혹에 빠지지 말자
06. 쉽고 간결한 문장이 오히려 강한 인상을 남긴다
07. 워드프로세서 실력도 글쓰기 능력이다
08. 사람들이 듣고 싶은 말이 있다 그 말을 찾아라
09. 글과 그림은 통한다 글에도 가선을 그어 보자
10. 글에게 생명을 주자 생명의 리듬을 주자
11. 가끔은 시인이 되자 래퍼가 되자
12. 접속사, 지나치게 의식하지 말자 흐름을 중시하자
13. 열의 재료를 가지고 다섯을 만들자
14. 글의 세계에서는 백화점보다 전문매장이 경쟁력이다
15. 글의 시작, 어떻게 할 것인가? 강렬하거나 친숙하거나
16. 정석으로 갈 것인가? 파격을 선택할 것인가?
17. 비유는 상상력이다 맘껏 활용해 보자
18. 핵심 메시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되풀이하라
19. 제목, 본문을 쓰고 나면 저절로 눈에 들어온다
20. 대구를 활용하자 그러면 절반은 온 것이다
21. 대화체를 적극 활용하라 쓰기도 편하고 읽기에도 좋다
22. 예화의 활용, 조심스럽고 적절하게 해야 한다
23. 창조적 모방, 주저할 필요도 부끄러워할 필요도 없다
24. 글이 산만하면 '첫째, 둘째'를 활용하여 단락을 지으라
25. General specialist보다는 Special generalist가 되어 보자
26. 영화 대사, 광고 카피에 우리가 찾는 정답이 있다
27. 꼬리가 길면 밟힌다 길면 전달력이 떨어진다
28. 한 문장, 또는 한 줄에서 같은 단어를 반복하지 말자
29. 일기가 아니어도 좋다 '1일1문'의 원칙을 갖자
30. 영문법 세대, 영어식 구문에서 탈출하자
31. 화장을 짙게 하지 말자 수식은 짧은 게 좋다
32. 긴 문장, 글의 성격에 따라 활용할 필요가 있다
33. 초고와 완성본은 완전히 다른 작품일 수도 있다
34. 최대한 맞춤법을 지키라 글의 신뢰를 위한 노력이다
35. 감정이입을 해야 진정한 고스트라이터
36. 부족한 관찰력, 인터넷 검색으로 보완하라
37. 쉼표는 없다고 생각하자 쉬지 말고 뛰자
38. 가까이 하기에 너무 먼 주어와 서술어?
39. 번역의 품질은 외국어 실력보다 국어 실력이다
40. 디테일은 최소한의 기본을 보장한다 자신만의 사실을 만들자
41. 글쓰기, 은근히 체력전이다 지구력을 키우자
42. 초고를 완성하면 수정을 하기 전에 여유를 갖자
43. 비슷한 말, 반대말을 익히자 글이 맛깔스러워진다
44. 핵심은 본론이다 주장하는 바를 명확히 하자
45. 독회 스트레스를 이기자 남에게 보이는 것을 두려워말자

2부. 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30
01. 감성이 담긴 글을 쓰자 메시지를 부드럽게 전달하자
02. 시작이 중요하다 첫 문장으로 독자를 긴장시키자
03. '눈물'이란 표현이 독자를 슬프게 만드는 것은 아니다
04. 하나의 장면을 한 꼭지의 글로 만드는 연습을 하자
05. 캐릭터를 당당하게 드러내자 단점도 강점으로 승화된다
06. 하찮은 것까지도 기록하자 입체적인 글을 만들 수 있다
07. 기승전결, 완벽하지 않아도 좋다 구성으로 커버하자
08. 시간 순 서술은 대체로 진부한 느낌을 준다 구성에 변화를 주자
09. 핵심을 묘사하는 데 집중하자 의미 없는 설명은 과감히 생략하자
10. 만담이 아닌 대화를 살리자 핵심 메시지를 담아보자
11. 솔직하게 쓴다 의도적 과장은 역효과를 낸다
12. 가급적이면 객관적인 3인칭 관찰자 시점을 유지하자
13. 까다로운 마무리, 여운을 남기는 방법도 좋다
14. 모든 것을 설명하지 말자 욕심이 글을 지루하게 만든다
15. 이야기를 풀어 가는 한마디를 생각하자 키워드를 만들자
16. 메시지를 강요하지 말자 담담한 묘사로도 전달이 가능하다
17. 쉽게 쓰자 글은 생각을 다수에게 전달하는 수단이다
18. 명문에 집착하지 말자 쓰다 보면 명문이 나온다
19. 한 편의 글에서는 한 가지 메시지만을 전달하자 욕심내지 말자
20. 인물의 생생한 워딩은 최대한 살리자 현실감이 풍부해진다
21. 사물의 양면성을 잘 관찰하자 글 쓸 재료가 풍부해진다
22. 기억이 가물가물해도 대충 쓰지 말자 최대한 정확한 팩트를 찾자
23. 결말이 알려진 이야기는 과정을 묘사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24. 반문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자 독자를 깨어 있게 하자
25. Fade-in & Fade-out, 새로운 단락으로 부드럽게 넘어가자
26. 가정과 전제를 남발하지 말자 주장이 불투명해진다
27. 주장 글에서는 예화를 적극 활용하자 인물에 관한 글은 예외다
28. 얼마나 과감히 삭제하느냐에 따라 글의 품질이 결정된다
29. 타깃을 분명히 하자 독자가 앞에 있다고 생각하자
30. 나의 글쓰기,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사례 하나. 대통령의 외로웠던 봄
사례 둘. 너무나 솔직담백한, 그래서 존경스러운…
부록. 참회록_이제 당신을 내려놓습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윤태영
참여정부 청와대 대변인, 제1부속실장을 지냈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수행하는 동안 ‘대통령의 복심’, ‘대통령의 입’, ‘노무현의 필사’ 등 권력의 핵심으로 불렸지만, 대통령을 향한 항심을 지키려고 끝까지 노력했다. 지은 책으로는 《대통령의 말하기》, 《오래된 생각》, 《기록》, 《윤태영의 글쓰기 노트》, 《바보, 산을 옮기다》 등이 있다. 《아는 게 재주라서 미안합니다: 심쿵 아재 불출 씨의 박하 맛 일상 탐구》는 10여 년간 노무현 대통령의 말과 글을 옮기는 일에 전념했던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온전히 그의 목소리만을 담아낸 첫 번째 산문집이다. 손가락에 혹이 생기도록 사각거리며 쓰던 펜을 놓아두고, 마우스의 움직임과 키보드의 타닥거리는 소리를 멈춰두고, 지난날과 앞날에 대해 사색하는 시간을 가지며 완성한 책이다. 책 속 ‘불출’이라는 화자는 주인공이면서 동시에 윤태영 대변인의 자화상이다. 비록 거창한 표현과 화려한 문장은 없지만 사람과 인생과 세상을 대하는 그의 올곧은 마음이 문장 하나하나에 모자람 없이 담겼다. 고통스러운 시간을 넘어 또다시 웃고 울며 살아가는 법에 대해 말하는 윤태영 대변인의 따뜻한 통찰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남긴 글 2
졍ㅎ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Jinseok Ha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한 사람을 글로 쓴다는 것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