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이의 거리만큼, 그리운 (아주 사적인 긴 만남 두번째 이야기)
마종기 외 1명 지음
문학동네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2쪽 | 2014-06-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주 사적인, 긴 만남> 그후 5년, 다시 시작된 두 사람의 이야기. 마종기 시인과 루시드폴은 2007년 처음 편지로 만났다. 평생을 타국에서 살아야 했던 고독과 그리움을, 시로 녹여냈던 의사 시인 마종기와 수년째 스위스 로잔 연구실에서 머물며 틈이 날 때마다 '외로움'의 선율을 기타줄에 옮겼던 화학자 뮤지션 루시드폴. <BR> <BR> 이 두 사람은 2009년 봄 서울에서 처음 대면하기까지 2년간 편지를 주고받으며 서로를 알아갔다. 이들의 편지는 책으로도 묶여(<아주 사적인, 긴 만남>으로 출간)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았고 그간 세대를 초월한 '진정한 소통'의 본보기로 회자되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BR> <BR> 그후 5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간간히 소식을 이어가던 이 두 사람은 2013년 봄 다시 집중적으로 편지를 나누기 시작한다. 그리고 2014년 봄까지 1년간 오간 마흔 통의 편지를 모아 두번째 서간집 <사이의 거리만큼, 그리운>이 드디어 출간되었다. <BR> <BR> 처음 편지로 만나 서로를 더듬더듬 알아가던 첫번째 서간집에서 한 발 나아가, 두번째 서간집에는 음악과 문학 뿐 아니라 조국과 예술, 관계와 가족, 자연과 여행 등 삶 전체를 아우르는 따뜻하고도 깊은 대화가 담겨 있다. 두 사람, 그 '사이의 이야기'는 그들의 시와 노래처럼 아름답고, 영혼을 어루만지는 놀라운 위안이 있다.
더보기
목차

part 1 서울의 봄
part 2 결정되지 않은 노래
part 3 꿈의 다른 표징
part 4 아직 바람은 거칠어도
editor’s note

더보기
저자 정보
마종기 외 1명
1939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연세대 의대, 서울대 대학원을 마치고 1966년 도미, 2002년 은퇴하기까지 미국 오하이오 의대와 톨레도 아동병원에서 방사선과 의사로 근무했다. 1959년 『현대문학』 추천으로 등단한 뒤, 『조용한 개선』(1960), 『두번째 겨울』(1965), 『평균율』(공동시집: 1권 1968, 2권 1972), 『변경의 꽃』(1976),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1980),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1986), 『그 나라 하늘빛』(1991), 『이슬의 눈』(1997), 『새들의 꿈에서는 나무 냄새가 난다』(2002), 『우리는 서로 부르고 있는 것일까』(2006), 『하늘의 맨살』(2010) 등의 시집을 펴냈다. 그 밖에 『마종기 시전집』(1999)과 시선집 『보이는 것을 바라는 것은 희망이 아니므로』(2004), 그리고 산문집 『별, 아직 끝나지 않은 기쁨』(2003)과 『아주 사적인, 긴 만남』(2009), 『당신을 부르며 살았다』(2010), 『우리 얼마나 함께』(2013), 『사이의 거리만큼, 그리운』(2014) 등이 있다. 한국문학작가상, 편운문학상, 이산문학상, 동서문학상, 현대문학상, 박두진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달책빵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뮤지션 루시드폴과 마종기 시인이 나눈 따뜻하고 다정한 편지를 모은 책입니다.
더보기
민트초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아끼고 아껴가며 읽은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