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엄마가 믿는 만큼 크는 아이 (용기 있는 아이로 키우는 아들러 육아)

기시미 이치로 지음 | 을유문화사 펴냄

엄마가 믿는 만큼 크는 아이 (용기 있는 아이로 키우는 아들러 육아)

친구같은 부모가 되고 싶은 사람들에게
아이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있는 책

나의 별점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6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심리 #아들러 #육아 #임신 #자녀교육
236 | 2015.6.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칭찬도 하지 말라니, 놀라운 얘기다. 칭찬하면 아이의 기를 살려 줄 거라고만 생각했는데 칭찬만 바라는, 칭찬에 지배받는 아이가 될 뿐 아니라 칭찬받을 수 없을 땐 행동하지 않거나 포기해 버린다니 정신이 번쩍 든다. 그럼 어떻게 하라는 건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진다.<BR> <BR> 아들러 심리학은 용기의 심리학이다. 드디어 그 유명한 용기가 등장한다. 아들러 심리학에서는 아이를 야단치지도 칭찬하지도 말고 아이에게 ‘용기를 주라’고 권한다. 여기서 용기를 준다는 건 아이가 자신의 인생 과제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그런 용기를 주는 방법을 보여 주고, 칭찬 대신 어떤 말을 해 주면 되는지 구체적으로 알려 준다.<BR> <BR> 아들러는 ‘보통으로 사는 용기’라는 말을 했다. 이것은 평범해지라는 의미가 아니라 ‘뛰어날 필요도 없고 나빠질 필요도 없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지라’는 뜻이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을 ‘자기 수용’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아이뿐 아니라 부모에게도 필요하다. <BR> <BR> 아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부모가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자녀상에서 아이의 단점을 깎는 마이너스적인 시선이 아닌 제로 상태에서 아이의 장점을 더하는 덧셈 육아를 한다면 아이는 용기가 넘쳐나게 될 것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7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