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하트비트

쇼지 유키야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0,000원 10% 9,000원
384 | 2008.1.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스터리색이 강한 청춘 소설로, '암흑' 속에서 귀환한 한 청년의 약속과 재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2003년 제29회 메피스토 상을 받으며 데뷔하고, 국내에는 <도쿄밴드왜건>이란 작품으로 소개된 바 있는 쇼지 유키야의 2005년 작. 서로 다른 두 가지 이야기가 교차하다 마지막 장에서 합쳐지면서, 수수께끼가 풀리는 구성의 소설이다.<BR> <BR> 첫 번째 이야기에는 '모범생 반장과 불량 소녀'가 등장한다. 10년 전, 주인공 모범생 '반장'은 불량 소녀 '야오'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뉴욕의 '지하세계'에서 일본으로 돌아온다. 그 약속이란, 야오가 스스로 인생을 바로잡을 수 있다면, 10년 뒤에 1억 엔을 넘기겠다는 약속이다. 그러나 약속 장소에 나타난 사람은 야오의 남편이라는 사람. 야오는 3년 전부터 실종되었다고 한다. <BR> <BR> 소설의 또 다른 한 줄기는 소년과 소녀의 이야기다. 명문재벌가의 후계자 유리. 몸이 약한 유리는 이제 열 살, 부모님은 돌아가시고, 할아버지 및 친척들과 함께 고풍스러운 큰 저택에서 산다. 어느 날, 죽은 어머니의 유령이 저택에 나온다고 하는 소란이 일어난다. 할아버지가 본 어머니의 유령. 그 유령의 출현에 의해서, 소년을 둘러싸고 있는 환경이 조금씩 그려지기 시작한다. 단짝 친구인 에미와 한마는 유리를 위해서 힘을 합해 이 유령의 수수께끼를 풀려고 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