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위기철 지음
청년사
 펴냄
8,500 원
7,6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8쪽 | 2005-01-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홉살 인생>, <고슴도치>, <반갑다 논리야> 등의 작가 위기철이 1986년부터 2004년까지 써온 단편소설 8편을 실었다. 그의 작품에는 정신적 외상을 입은 가난하고 소외받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지은이의 인간애적 시선과 다양한 의식, 변호하는 시대상을 엿볼 수 있다.<BR> <BR> 표제작 '껌'은 껌 멀리 뱉기 훈련에 몰두하는 사내를 통해 무엇이 진정으로 가치 있는 일인지를 짚은 작품. '잊음이 쉬운 머리를 위하여'는 인간이 인간을 너무 쉽게 죽여 버리는 것을 목격한 후 그 충격으로 '미친놈'으로 낙인찍혀 사회와 가족들로부터 격리된 채 살다가 죽은 형과 '나'에 대한 이야기. 이밖에도 돌팔매질을 하는 사내가 등장하는 '돌'과 노동운동을 다룬 '봄나들이', '죽음의 굿판' 등의 이야기가 눈길을 끈다.<BR> <BR>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다루고 있지만 어둡지 않고 명랑하며, 진한 페이소스도 담고 있다. 작가는 제가 짠 거미줄에 걸려들지 않으려면 어떻게 살아야 하며, 어떻게 사는 것이 더 가치 있는 일인지를 조용하지만 당찬 어조로 이야기한다. 첨예한 시대 상황을 배경에 깔고 있으면서도 시대 상황보다 우리가 추구해야 할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책.
더보기
목차


잊음이 쉬운 머리를 위하여

봄나들이
죽음의 굿판
거미
희망


작가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위기철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특별한 등단 절차 없이 그냥 글을 쓰고 책을 출간하다 보니 작가가 되었다. 그동안 쓴 소설로 『아홉 살 인생』 『고슴도치』 『껌』이 있고, 『생명이 들려준 이야기』 『청년노동자 전태일』 『쿨쿨 할아버지 잠 깬 날』 『신발 속에 사는 악어』 『무기 팔지 마세요!』 『우리 아빠, 숲의 거인』 같은 어린이책을 썼다. 그 밖에 『철학은 내 친구』 『반갑다, 논리야』 같은 철학·논리 입문서도 썼다. 때때로 온라인 동화 창작 모임을 꾸려 작가 지망생들을 돕기도 하는데, 『이야기가 노는 법』은 지난 20년 동안의 창작 모임 경험을 바탕으로 쓴 책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