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식물들의 사생활
이승우 지음
문학동네
 펴냄
9,500 원
9,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4쪽 | 2000-09-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식물들의 사생활>에서의 식물은 동물성의 욕망을 넘어서는 지점이며, 좌절된 욕망들이 승화되는 지점이다. 따라서 이 소설은 좌절된 사랑 속에 숨겨져 있는 비밀스러운 상처와 역사에 대해 살펴보는 과정이 된다. 불구가 된 형에게 여자를 사주러 창녀촌을 기웃거리는 첫 장면부터가 예사롭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BR> <BR> 형의 애인을 사랑하는 동생, 그 빗나간 사랑 때문에 뒤틀려 버린 형의 인생, 마침내 두 다리를 잃고 짐승과도 같은 시간을 살아가는 형. 두 사람 모두에게 사랑을 받고 있지만 형부의 성적 노리개로 전락해버린 순미, 불구가 된 아들을 업고 사창가를 헤매다니는 어머니. 평생 어머니의 마음을 지배하는 한 남자와 그런 어머니를 바라만 보는 아버지. 이렇게 이 소설 속의 인물들은 삼각관계로 가득하다.<BR> <BR> <식물들의 사생활>에서는 식물성의 절대사랑이 실현되는 꿈의 장소 '남천'이 존재한다. 그곳은 어머니가 권력과 명예를 벗어던진 한 남자와 사랑을 확인한 장소이며, 이 소설의 상징목과도 같은 야자나무가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 아버지는 어머니를 돌보며 생의 가장 행복한 시절을 보냈고, 두 아들은 어머니의 사랑의 비밀을 알게 된다. 또한 병들어 돌아온 옛 남자를 어머니의 성스러운 알몸이 감싸안는 곳이기도 하며, 순미의 사랑이 마침내 형을 짐승같은 시간으로부터 구해내는 공간이기도 하다.<BR> <BR> 이 소설은 현실의 아픈 이야기를 담고 있으면서 동시에 그 현실을 넘어서는 자리를 끊임없이 환기시키고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승우
195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났다. 1981년 『한국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에리직톤의 초상』 『생의 이면』 『내 안에 또 누가 있나』 『가시나무 그늘』 『그곳이 어디든』 『식물들의 사생활』 『한낮의 시선』 『지상의 노래』 『사랑의 생애』, 소설집 『구평목씨의 바퀴벌레』 『일식에 대하여』 『미궁에 대한 추측』 『목련공원』 『사람들은 자기 집에 무엇이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아주 오래 살 것이다』 『심인 광고』 『오래된 일기』 『신중한 사람』 등이 있다.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현대문학상, 동서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다수의 작품이 독일어, 프랑스어, 일본어 등으로 번역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