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랄랄라 하우스 (묘하고 유쾌한 생각의 집)

김영하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1명

13,000원 10% 13,000원
288 | 2012.5.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 김영하가 지은 생각의 집, <랄랄라 하우스>는 2005년에 처음 출간되어 독특한 콘셉트로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았다. 그 후 7년이 지난 2012년, 원고를 추가하고 편집과 디자인을 새롭게 하여 개정판을 출간했다. 김영하 작가의 재기발랄함이 그대로 묻어난 <랄랄라 하우스>가 새로운 모습으로 독자들을 만나러 온 것이다.<BR> <BR> 그동안 작가의 삶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몇 권의 소설과 에세이를 냈고, 서울을 떠나 외국을 떠돌고 있으며, 책의 첫머리에 등장하는 고양이 방울이는 2011년 세상을 떠났다. "삶의 어떤 부분은 그냥 '랄랄라'로 처리되어도 되지 않겠"느냐고 말하는 작가 김영하, 그가 직접 전하는 작가의 일상과 생각, 세상과의 소통의 흔적을 들여다본다.<BR> <BR> 우연히 함께 살게 된 방울이와 깐돌이 이야기로 시작하는 <랄랄라 하우스>에는 김영하 작가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소설가로서의 김영하는 물론 일상인으로서의 김영하를 엿보고, 발명가 같은 기발한 상상력과 현실에 대한 날카롭지만 따뜻한 시선을 느낄 수 있다.<BR> <BR> 소설가의 사생활을 엿보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다. 35세를 넘어가면서 느꼈던 점과 마지막 예비군 훈련을 갔던 이야기, 어머니와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 등을 읽다 보면 소설가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듯한 느낌이 들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실린 '추억의 사진첩'에서는 그동안 다녔던 여행의 흔적들과 작가의 젊은 시절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