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 (아이의 두뇌를 깨우는)
짐 트렐리즈 지음
북라인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8쪽 | 2012-06-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이에게 왜 책을 읽어주어야 하는지, 언제부터 언제까지 읽어주어야 하는지, 어떤 순서로 읽어주어야 하는지, 아이에게 책을 읽어 줄 때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면 안 되는지, 그리고 혼자읽기는 어떻게 지도해야 하는지를 생생한 사례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조목조목 설명해 준다. <BR> <BR> 또 책 말미에는 그림책부터 소설까지 읽어 주기에 좋은 도서목록을 소개하고 있다. 이 <보물창고>는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고 싶지만 아동도서를 꼼꼼히 살펴볼 여유가 없는 부모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본 한국어판에는 원서에 실린 500여 권의 책 가운데 국내에 번역 출간된 130여 권의 책을 추려 실었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EBS FM,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으로 대한민국에 책을 읽어 주다
옮긴이의 글|하루 15분, 아이의 두뇌를 깨워 주세요

여는 글|책 읽어 주는 부모가 책 읽는 아이를 만든다
읽어주기는 부모의 몫인가, 학교의 몫인가
아이들이 책과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다
평범한 한 부모가 어떻게 이 책을 쓰게 되었나
책 읽어 주는 아버지의 아이가 공부도 잘한다
읽기는 모든 학습의 기초이다

01|왜 읽어 주어야 하나
읽어주기만큼 단순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있을까
핀란드 아이들은 여덟 살이 되어야 글을 배우지만 읽기 성적은 세계 최고이다
책을 잘 읽는 아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책읽어주기는 풍부한 역사를 갖고 있다
배경 지식을 쌓는 최선의 길은 책을 읽거나 듣는 것이다
입학 초기의 어휘력이 이후의 성적을 결정한다
다섯 살 때까지 아이는 몇 개의 단어를 들을까
어휘력 향상에는 대화보다 독서가 유리하다
부모의 독서 습관은 얼마나 중요할까
아이는 이야기 속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
위기의 학교에 읽어주기와 혼자읽기 처방을 내리다

02|언제부터 언제까지 읽어주어야 하나
신생아는 기억한다
장애아가 해냈다면 보통의 아이는 얼마나 큰 성과를 이룰까
하루 한 번 책읽어주기는 어떤 위력을 발휘할까
자연적인 독서 영재는 어떻게 키워지나
듣기는 어휘의 저수지이다
교과 교육만으로는 어휘력의 격차를 줄일 수 없다
읽어주기는 집중력과 어휘력을 길러 준다
읽기를 도와주는 3B 키트
아이가 몇 살 때까지 읽어주어야 하나
다 큰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라고?
다섯 살과 열 살에게는 각각 다른 책을 읽어주어야 한다
읽어주기는 가족을 하나로 이어 준다
읽어주기는 자연스럽게 문법을 체득하는 길이다
읽고 또 읽어야 잘 쓸 수 있다
책을 읽어 주기에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는가
이야기는 아이의 머리와 마음을 깨우친다

03|어떤 순서로 읽어주어야 하나
갓난아기는 줄거리보다 언어의 운율을 즐긴다
아기는 책을 쥐고 빨면서 책과 친해진다
사물을 익히는 아이에게 그림책은 최고의 교육 매체이다
유아기의 책은 아이에게 온갖 모욕을 당할 수밖에 없다
아이는 왜 같은 책을 읽고 또 읽어달라고 할까
읽어주기와 현장 학습을 병행하자
설명을 곁들인 읽어주기 방식이 효과적이다
비디오로 그림책을 대신할 수 있을까
월리와 아이 스파이 같은 시각 퍼즐도 도움이 될까
아이가 옛날이야기를 통해 배우는 것들
잠자는 숲속의 공주는 구닥다리다
책 읽어 줄 시간도 부족한데 토론까지 해야 할까
그림책에서 소설로 어떻게 옮겨가나
책 읽어 주는 선생님은 아이들을 크게 변화시킨다
취학 전 아이에게도 소설을 읽어 줄 수 있을까
그림책은 생명력이 길다
모든 장편이 읽어 주기에 적당한 것은 아니다
어떤 책이 읽어 주기에 좋은가
책은 몇 장 읽어보고 나서 결정하자
어떻게 하면 10대에게도 책을 읽어 줄 수 있을까

04|해야 할 일과 해서는 안 되는 일
해야 할 일
해서는 안 되는 일

05|혼자 읽기:읽어주기의 동반자
많이 읽는 아이가 가장 잘 읽는다
아이들의 독서량은 얼마나 될까
혼자읽기는 어떻게 가르쳐야 하나
혼자읽기의 진정한 이득은 무엇일까
왜 혼자읽기에 실패할까
학습장애아도 혼자읽기를 할 수 있을까
독서만으로도 학습이 가능할까
엄지족이 늘어갈수록 독서율은 떨어진다
혼자읽기 원칙은 가정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이는 닦으라고 하면서 왜 책은 읽으라고 하지 않을까
가능한 넓게, 길게, 깊게 읽는 것이 최상이다
책은 손에 들고 다니는 여분의 뇌이다
가볍고 좁은 독서가 평생 독자를 길러낸다
만화책은 혼자읽기의 좋은 출발점이다
교사는 학생과 작가의 만남을 주선하는 중매쟁이다
모르는 단어를 익히려면 열두 번은 보아야 한다

06|TV와 인터넷은 독인가 약인가
미디어는 약장 속의 약과 같다
TV는 무관심한 부모를 대신한 죄없는 방관자일 뿐이다
TV 시청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규칙은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낫다
아이도 쉬어야 하지 않을까
핀란드 아이들은 캡션기기를 통해 글을 익힌다
인터넷인가 종이 책인가
아이들은 컴퓨터로 놀 수도 있고 공부할 수도 있다
인터넷과 도서관은 공존해야 한다
정보고속도로는 철두철미한 여행자에게만 열려 있다
모든 것은 중용이 최선이다

07|부모와 교사들의 이야기
애 아빠가 달라졌어요
꼬마아이들이 조용히 책을 읽어요!
30분씩 책을 읽을 때마다 계급장을 하나씩 주었어요
아이들과 함께한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수화로 소설을 읽어 주었어요
아동도서관은 우리의 가장 큰 자랑이자 기쁨입니다
아이들은 정해진 시간에 출발하거나 도착하지 않습니다

부록|소리 내어 읽어 주기에 좋은 책

더보기
저자 정보
짐 트렐리즈
매사추세츠대학 졸업 후 1963년부터 1983년까지 스프링필드 데일리뉴스에서 삽화가 겸 자유기고가로 일했다. 지금은 부모와 교사, 아동.문학.TV 관련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 전념하고 있다. 1979년, 트렐리즈가 자비 출판한 《하루 15분 책읽어주기의 힘(The Read Aloud Handbook)》은 3년 후 펭귄출판사에서 정식 출간되어 그 이듬해 뉴욕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에 17주간 연속해서 올랐고, 2006년에는 여섯 번째 개정판이 발간되었으며, 누적 판매부수 200만 부를 훌쩍 넘어섰다. 그는 두 권의 읽어주기 모음집인 저학년 아동을 위한 《얘들아! 이거 들어 볼래(Hey! Listen to This)》와, 10대 청소년을 위한 《다 읽어 버리자!(Read All about It!)》를 편집하기도 했다. 책 출간 이후 1983년부터 북미 전역에서 왕성한 강의와 세미나 활동을 해온 트렐리즈는, 스미소니안과 리더스다이제스트에 영향력 있는 중요 인물로 등재되어 있기도 하다. 아내 수잔과 매사추세츠 스프링필드에 살면서, 매년 여름이면 찾아오는 네 손자들에게 변함없이 책을 읽어주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나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하루 15분 책읽어주기 스타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