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엇갈린 시간 속에 살고 있는 두 사람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반전의 반전

내일 (기욤 뮈소 장편소설)
기욤 뮈소 지음
밝은세상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스릴러
#시간
#애정소설
#엇갈림
#우연
#운명
#재미
#진실
448쪽 | 2013-12-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한국에서 10번째로 출간하는 기욤 뮈소의 장편소설. 프랑스에서만 판매부수 100만 부를 기록했다. 소설은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혼자 네 살 반짜리 딸을 키우며 우울하게 살아가는 하버드대 철학교수 매튜 샤피로의 이야기로부터 시작된다. 매튜는 어느 날 벼룩시장에서 중고 노트북컴퓨터를 구입한다. 하드디스크에는 다수의 여자 사진과 아이디가 기재되어 있다. <BR> <BR> 매튜가 사진을 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으로 무심코 메일을 보내게 되면서 아이디의 주인인 뉴욕의 일류식당 와인감정사 엠마와 채팅을 통한 대화가 시작된다.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던 중 서로 취향과 성격이 비슷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기분이 매우 유쾌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BR> <BR> 매튜는 아내 케이트가 교통사고로 죽은 이후 단 한 번도 다른 여자를 만나지 않았다. 케이트를 지극히 사랑했기에 상실감이 지나치게 컸던 탓이다. 엠마 또한 유부남 프랑수아를 만나 교제하는 동안 커다란 상처만 남아 아픔이 크다. 엠마는 남자들에게 늘 당하고 살다보니 이제는 정말이지 운명적인 남자를 만나 보호받고 사랑받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 <BR> <BR> 채팅을 통해 서로 일치하는 점이 많다고 생각한 그들은 뉴욕의 이탈리안 식당에서 만나 저녁식사를 하기로 약속한다. 약속장소에 제 시간에 나갔지만 매튜와 엠마는 서로 길이 엇갈린다. 어떻게 된 일일까?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문제가 발생한 것일까? 어느 한 쪽의 거짓말에 속은 걸까? 아니면 어느 한 쪽만의 몽상일까? 아니면 어느 한 쪽의 의도된 공작일까?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 7
제1부 우연한 만남 / 10
제2부 평행선 / 113
제3부 겉보기 / 166
제4부 갈 곳 없는 여자 / 274
제5부 잘못된 선택 / 322
제6부 경계를 넘어서 / 388
감사의 말 / 444
옮긴이의 말 / 445

더보기
저자 정보
기욤 뮈소
1974년 프랑스 앙티브에서 태어났으며, 니스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했고, 몽펠리에대학원 경제학과에서 석사 과정을 이수한 후 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며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첫 소설《스키다마링크》에 이어 2004년 두 번째 소설 《그 후에》를 출간하며 프랑스 문단에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구해줘》,《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사랑하기 때문에》,《사랑을 찾아 돌아오다》,《당신 없는 나는?》,《종이 여자》,《천사의 부름》,《7년 후》,《내일》,《센트럴파크》,《지금 이 순간》,《브루클린의 소녀》까지 연이어 프랑스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다. 세 번째 소설《구해줘》는 아마존 프랑스 85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고, 국내에서도 무려 200주 이상 주요서점 베스트셀러에 등재되었다. 프랑스 언론은 ‘기욤 뮈소는 하나의 현상’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며 찬사를 표했고, 현재 전 세계 40여 개국 독자들이 그의 소설에 공감과 지지를 보내고 있다. 기욤 뮈소의 소설은 단숨에 심장을 뛰게 만드는 역동적인 스토리,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 복잡한 퍼즐 조각을 완벽하게 꿰어 맞추듯 치밀한 구성으로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의 소설은 《파리의 아파트》,《브루클린의 소녀》,《지금 이 순간》,《센트럴파크》,《내일》,《7년 후》,《천사의 부름》,《종이 여자》,《그 후에》,《당신 없는 나는?》,《구해줘》,《당신 거기 있어줄래요?》,《사랑하기 때문에》,《사랑을 찾아 돌아오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7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군대에서 읽은 여든여섯번째 책
더보기
황원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주 전
표지에 있는 열쇠가 상당히 거슬려서 어떤 내용이 전개될지 궁금해 하면서 읽었습니다. 노트북을 중고로 구했던 구매자가 판매자와 연락을 하게 됩니다. 시간적으로는 과거 이야기가 어느 정도 등장하는데, 결말이 상당히 간단합니다. 구매자와 판매자가 연락을 하며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모니터를 앞에 둔 상황과 그렇지 않은 상황은 아주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수 있었습니다. 인간의 상상력과 실제사실을 구분하는 것은 주인공의 심리상태 표현 부분에서 작가님이 어느 정도 알려 주시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의 과거를 안다는 것 그리고 그 범위가 어느 정도여야 될까요. 작품 중간 쯤에서는 주인공이 사이버 경찰처럼 보일 정도였습니다. 몰랐던 직업 또는 교양지식 같은 부분이 작게 등장하는데, 이런 것은 평소에 어떤 것을 보고 사는것일까 구분하는 것이 필요하고, 외모만 봐서는 알 수 없는 것들이 꽤 많다고 생각됩니다. 사람의 첫인상이 끝인상이 될 수 없는 것 그게 인생이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 얘기할 수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주인공 두명이 다시 만나는 것이 1년 뒤로 예정된 이유가 심리적 거리가 멀어진 것인지, 인물의 등장배경이 다른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만나기 전에 만날 사람을 얼마나 아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더보기
새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기욤 뮈소의 책 중 두번째로 접한 책인데 생각지도 못한 반전으로 놀라기도 했고 어떤 면으로는 너무 극단적인 설정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아무튼 작가의 기본 설정은 이번에도 신선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