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죽음이 펨벌리로 오다 (오만과 편견 살인 사건)
P. D. 제임스 지음
현대문학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40쪽 | 2015-06-1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정적이고 유려한 문체와 입체적인 인물 묘사, 묵직한 주제 의식을 풀어내는 솜씨로 최고의 추리소설가로 추앙받아 온 P. D. 제임스가 2014년 타계하기 전 마지막으로 남긴 작품. <BR> <BR> 제임스는 <오만과 편견> 완결 시점에서부터 6년이 흐른 후의 펨벌리를 배경으로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는 엘리자베스 부부와 제인 부부, 융통성 없는 면이 잘 어울리는 목사와 결혼하게 된 메리, 취직과 실직을 반복하며 여전히 정착하지 못하는 위컴 등 원전의 등장인물들을 생생히 되살렸다. <BR> <BR> 유머와 풍자를 담아 베넷가의 사정과 펨벌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미묘하게 냉소적으로 표현하는 문체도 제인 오스틴과 꼭 닮았다. 그녀는 한발 더 나아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바뀐 시대적 배경을 충실히 고증하고, 인물들 사이의 깊어지거나 멀어진 관계까지 설득력 있게 그려 낸다. 이는 탄탄한 배경 묘사력과 인물들을 현실적으로 구현하는 캐릭터 조형 능력 덕분이다. <BR> <BR> 엘리자베스와 다아시가 서로의 오만과 편견을 극복하고 맺어진 후 6년이 흘렀다. 둘은 아이들과 함께 평화로운 펨벌리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 하지만 연례 무도회 준비로 바쁘던 가을밤, 저택 근처 숲에서 살해된 데니 대위의 시체가 발견된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시체 옆에 무릎 꿇고 있던 위컴을 체포한다. 사건의 심리와 재판이 이어지고, 엘리자베스 부부는 인척인 위컴의 무죄를 증명해야만 하는데…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롱번의 베넷가

제1부 무도회 전날
제2부 숲지의 시체
제3부 펨벌리의 수사
제4부 심리
제5부 재판
제6부 그레이스처치 가

에필로그
작가의 말
작가 소개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P. D. 제임스
1920년 영국 옥스포드에서 태어났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계승자로 불리고 있는 미스터리와 서스펜스 분야 인기작가이다. 일찍 세상을 떠난 남편 대신 두 딸의 생계를 책임지느라 간호사 등 여러 직업을 전전했고, 1962년에야 첫 소설 <그녀의 얼굴을 가려라 Cover Her Face>를 발표했다. 2005년의 신작 <등대>에 이르기까지 40년이 넘는 기간 그녀와 함께 한 시인 겸 수사관 '애덤 달글리시' 시리즈가 특히 유명하다. 한편 1972년 출간된 <여탐정은 환영받지 못한다>는 서정적이고 유려한 문체와 묵직한 주제 의식, 밀도 높은 진행을 모두 갖추었다고 평가받으며 1973년 미국 추리 작가 협회 최고 작품상을 받는다. 그녀의 많은 작품들은 영국과 미국의 TV와 영화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도로시 세이어즈의 전통을 이었으며 인물에 대한 통찰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 30년 이상을 경찰과 내무성의 형사 법률국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공무원으로 종사한 경력이 그녀의 작품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BBC의 장을 역임했으며, 1991년 남작부인 칭호의 귀족으로 봉해졌다.
더보기
남긴 글 1
반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추리소설의 천재 P.D 제임스의 마지막 작품. 숨도 안쉬고 단숨에 읽어버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