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우주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과학으로 본 동양과 서양의 창세 신화)

隱名 지음 | 은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2,500원 10% 11,250원
328 | 2014.1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간이 어디에서부터 왔는지, 이 지구와 우주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알고자 하는 욕망은 인류가 가장 오랫동안 품어온 원초적 욕망이다. 과학이 발달하기 전의 인류는 신화와 종교에 근거하여 이 질문에 대답해왔고, 근대에 들어서 인류는 과학을 통하여 다시 새롭게 이 질문에 답을 내려왔다. 그러는 와중에 생각의 진화가 일어나기도 했고, 종교와 과학의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으며, 새로운 철학이 발달하기도 했다.<BR> <BR> 이 책은 동서양 주요 종교들의 창조론과 현대 최신 물리학의 빅뱅 이론, 양자 우주론 그 모두를 고찰해보는 책이다. 저자는 그리스도교와 힌두교, 불교, 도교, 유교의 우주발생론을 모두 살펴보는 동시에 최신 물리학을 통해서 그 종교들의 창조론을 점검한다. 그리고서 그 최신 과학으로 신화들을 검토하면서 우주가 정말 어떻게, 어떤 의미로 시작되었는지 철학적으로 살펴본다.<BR> <BR> 물리학적인 지식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에 결코 쉽지 않은 책이지만, 과학과 종교, 철학이 절묘하게 만나는 지점에서 독자들은 적잖은 흥미를 느낄 것이다. 우주는 어디에서 시작되었는지, 우주는 창조된 것인지 아니면 저절로 생긴 것인지, 창조주는 정말로 존재하는 것인지, 알고 싶다면 읽어볼만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