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주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과학으로 본 동양과 서양의 창세 신화)
隱名 지음
은명
 펴냄
12,500 원
11,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8쪽 | 2014-10-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간이 어디에서부터 왔는지, 이 지구와 우주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알고자 하는 욕망은 인류가 가장 오랫동안 품어온 원초적 욕망이다. 과학이 발달하기 전의 인류는 신화와 종교에 근거하여 이 질문에 대답해왔고, 근대에 들어서 인류는 과학을 통하여 다시 새롭게 이 질문에 답을 내려왔다. 그러는 와중에 생각의 진화가 일어나기도 했고, 종교와 과학의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으며, 새로운 철학이 발달하기도 했다.<BR> <BR> 이 책은 동서양 주요 종교들의 창조론과 현대 최신 물리학의 빅뱅 이론, 양자 우주론 그 모두를 고찰해보는 책이다. 저자는 그리스도교와 힌두교, 불교, 도교, 유교의 우주발생론을 모두 살펴보는 동시에 최신 물리학을 통해서 그 종교들의 창조론을 점검한다. 그리고서 그 최신 과학으로 신화들을 검토하면서 우주가 정말 어떻게, 어떤 의미로 시작되었는지 철학적으로 살펴본다.<BR> <BR> 물리학적인 지식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에 결코 쉽지 않은 책이지만, 과학과 종교, 철학이 절묘하게 만나는 지점에서 독자들은 적잖은 흥미를 느낄 것이다. 우주는 어디에서 시작되었는지, 우주는 창조된 것인지 아니면 저절로 생긴 것인지, 창조주는 정말로 존재하는 것인지, 알고 싶다면 읽어볼만하다
더보기
목차

1) 종교

- 그리스도교
- 힌두교
- 불교
- 도교
- 유교

2) 과학

2.1) 천체물리학
a. 허블 - 망원경으로 발견한 우주 팽창
b. 조지 가모프 - 우주는 하나의 점이었다.

2.2) 상대성 이론
a. 고전역학의 붕괴 - 불가사의한 빛의 정체
b. 아인슈타인의 빛 - 변하는 시간과 공간에 대한 절대적 기준
c. 빛의 척도 - 질량과 에너지는 같다
d. 중력의 본질 - 질량은 시공간을 휘어지게 만든다.

2.3) 양자 역학
a. 물질과 빛은 진동하는 '알갱이'다 - 막스플랑크의 흑체복사, 아인슈타인의 광전효과
b. 물질 역시 파동이다 - 보어의 분광학연구, 드 브로이의 물질파, 슈뢰딩거의 파동방정식
c. 미시 세계는 근본적으로 불확실하다 - 하이젠베르크의 불확실성 원리
d. 물질과 반물질로 요동치는 우주 - 폴 디락, 리처드 파인만
e. 우주 양자 역학 - 스티븐 호킹

3) 철학

- 그리스도교
a. 토마스 아퀴나스
b. 성경
c. 헤겔

- 힌두교
a. 우파니샤드
b. 바가바드 기타
c. 순환하는 우주

- 불교
a. 장아함경
b. 화엄경

- 도교

- 유교
a. 음양오행
b. 화담 서경덕
c. 인산 김일훈

더보기
저자 정보
隱名
예수를 그리스도라고 믿는 동시에 윤회와 석가모니 부처님의 실존을 믿는 사람. 관세음보살님의 법력이 있기에 우리가 삶을 이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수의 하나님의 나라, 부처의 불국토가 진실로 이 땅 위에 세워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 과학과 종교, 철학 모두를 통해 진리에 접근하는 길을 희망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