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20대,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
350만원 들고 141일간 떠난 감동 여행기

악당은 아니지만 지구정복 (350만원 들고 떠난 141일간의 고군분투 여행기)
안시내 지음
처음북스(구 빅슨북스)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배낭여행
#세계일주
#홀로여행
272쪽 | 2015-04-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은 거인 안시내의 솔직, 감동 여행기. 153센티미터의 아담한 키. 아직 앳된 스물두 살의 여대생. 게다가 가지고 있는 돈은 350만원뿐. 이 돈으로 비행기값, 숙박, 식사를 모두 해결해야 한다는 조건. 모두 무모하다고 하는 도전을 안시내, 그녀는 시작했다. <BR> <BR> 길에서 만난 인도 아이를 매일 껴안고 다니다가 헤어짐에 눈물 짓고, 모로코에서는 마음씨 좋은 여관 주인을 만나 가족처럼 지내기도 하며, 세상에서 다시 없는 인연을 만들어 나간다. 성추행을 당했을 때는 난생처음 욕을 섞어가며 따지고, 도둑질을 당한 후에는 경찰서에서 조심하지 못한 스스로를 책망한다. 처음에는 도대체 350만원으로 어떻게 그 많은 나라를(말레이지아, 인도, 모로코,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이집트, 태국)를 114일간이나 여행했지? 하는 호기심에 바라보다가 정말로 인간다운 그녀의 여행 이야기에 폭 빠진다.<BR> <BR> 안시내 저자는 자신의 여행 이야기를 조금씩 페이스북에 올리기 시작했고, 이제는 페이스북 스타가 되었다. 페이스북 친구들이 그녀에게 붙여준 별명이 바로 '작은 거인'이다. 중앙일보, YTN, 채널 A 등의 언론의 관심 덕분에 갑자기 유명해진 그녀는 조금 얼떨떨하고, 댓글에 상처를 받기도 했지만, 자신의 진짜 여행기를 계속 들려주겠다며, 그녀는 현재 아프리카 종단 여행을 떠났다.
더보기
목차

Departure
12만 원으로 세상을 향해 첫발을 떼다 24 / 말레이시아 27

India
반짝반짝 작은 별 34 / No problem, 독수리 삼형제 39 / 나의 소중한 인도 친구들 47 / 첫 기차를 타다 53 / Happy Holi 58 / 함피에서 만난 사람들 64 / 내가 줄 수 있는 것, 흔적 남기기 73 / 기억을 되짚어가는 인도, 우다이푸르 '싸마디 찾기' 77 / 어떤 사람 87 / 기차역 앞 짜이맨 93 / 로맨틱 블루 시티에서의 열흘 중 하루 98 / 조드푸르에서의 성추행 105 / 티베탄 마을 맥그로드 간즈, 드디어 아프다 114 / 바라나시, 열 살의 성인 122 / 바라나시 소년의 작은 연 128 / 디디, 내 누나가 되어줘! 133 / 푸리, 낯선 나라의 이방인 142

Morocco
낯선 나라 모로코, 카우치 서핑을 하다 150 / 연양갱 하나 그리고 162 / 검은 대륙의 품,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 안기다 167 / 광장 속의 외톨이 174 / 페즈, 나의 모로칸 가족 180 / 너와 함께 밤하늘의 별을 세다 188 / 쉐프샤우엔에서 만난 사람들 196 / 그날, 밤하늘 200 / 모로코를 떠나며 206

Europe
참 미운 스페인, 참 미운 안시내 210 / 나의 마지막 호스트, 부자 세 쌍둥이를 만나다 226

Egypt
유럽에서 이집트로 234 / 다합이라는 곳 242 / 다합 그리고 책 246 / 전범기 사건 248 / 가난, 그 참혹한 진실 252 / 나의 여행은 너 때문에 컬러풀했어 255 / 4파운드짜리 오렌지 주스 258 / 여행을 끝내자 263

Return
돌아와서 268

더보기
저자 정보
안시내
1993년 5월 12일생. 꽃 피는 봄 경상남도 김해의 작은 단칸방에서 늦둥이로 태어났다. 십일 년 만에 어쩌다 생긴 딸은 엄마의 기대와는 다르게 조금 평범하고 살짝 찌질한 학창시절을 보내다가, 어찌어찌 대학교에는 입학했지만 졸업은 아직 미지수다. 늘 사랑하며 살고 싶으나 뜻대로 잘 되지 않는다. 안정적인 직장에 다니는 친구들을 부러워하면서도 나는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기에 여전히 방랑하며 살고 있다. 시인이었던 엄마와 직접 보고 경험한 드넓은 세상에서 영감을 받아 평생 글을 쓰며 살고 싶은 스물다섯 철부지다. 『악당은 아니지만 지구 정복』,『우리는 지구별 어디쯤』이라는 책과 서울시립대 배 핫도그 먹기 대회 여성부 1등, 라면 먹기 대회 통합 3등 한 경력이 유일하게 가진 자산이다. www.facebook.com/sculpture0512 www.instagram.com/sinaeannn - sculpture0512@daum.net
더보기
남긴 글 9
쏘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책. 여행기를 읽으면 괜히 스트레스가 풀리는데 이책을 읽고 내가 여행기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처음알게 되었다ㅎ 그리고 비슷한 나이여서 더 공감이 되었을지는 모르지만, 누군가는 여행은 꿈도 못꾼다고 불평할 수 있는 상황에서 멋진 여행을 한것 같다. 안시내 작가를 개인적으로 좋아하게 되었다ㅎ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
더보기
땡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악당은 아니지만 지구정복. 정말 용기가 대단한 여행작가 안시내. 고군분투 여행기라는 말이 잘 어울린다. ----- 솔직히 나는 이런 여행을 하고 싶지는 않다. 지금 이십대였다면 부러움이 느껴졌을까? 간접 체험? 대리 만족? 여행기라는 게 그런 것 같다. 그 감정을 자세히 알 수는 없지만 상상할 수는 있을 정도의 무언가... ----- 어쩌다 보니 또 인도 여행기를 읽었다. 인도에 대한 동경이라던지 관심 뭐 그런 것들이 생길 리가 없다. 읽다 보면 그냥 고생하러 가는 것 같다. 도대체 왜들 그렇게 가는 걸까? 솔직히 얘기하자면... 그 흔한 호기심조차 생기지 않는다. ----- "항상 행복하며 즐거운 여행만을 할 수는 없을 거라고 내 자신을 소소하게 위로하며 그렇게 다음 도시로 향했다" 솔직한 이 표현은 맘에 들었다. ----- "어쩐지 엄청나게 긴 꿈을 꾼 기분이 들었다." 나도 예전에 느꼈었던 여행 휴유증. 뭔가 아쉬움이 많이 남는 책이었다. ----- #M3 #악당은아니지만지구정복 #안시내 #책 #독서 #힐링 #여행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