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다시 시작하게 하는 힘 (특별한 선택을 하는 순간 일어나는 기적)
앤디 앤드루스 지음
36.5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8쪽 | 2014-07-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 저자 앤디 앤드루스의 저서. 2014년 4월, 쥬빌리 프로젝트가 우리나라에서 시작되었다. 흔히 ‘희년’禧年이라고 부르는 쥬빌리Jubilee는 고된 삶을 견딘 자에게 수십 년에 한 번씩 죄를 사하거나 부채를 탕감해 주는 기독교적 전통이다. 쥬빌리 프로젝트 역시 이러한 전통의 의미를 토대에 깔고 있다. 회원들은 일정 기간마다 성금을 모아 서민 대상의 빚을 무작위로 탕감해주는 활동을 벌이며, 일어설 힘을 잃어버린 사람에게 다시 시작하게 하는 힘을 불러일으키고 있다.<BR> <BR> 이 책에 나오는 쥬빌리는 플로리다 연안에서 수십 년에 한 번씩 불규칙하게 일어나는 기상 현상을 의미하지만 그 의미는 원래 쥬빌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바다 저 깊은 곳에서 따듯해진 바닷물이 솟아오르면, 그와 함께 물고기들이 팬케이크처럼 바닷가에 차곡차곡 쌓여든다. 아무도 언제 벌어질지 예측하진 못하지만, 일단 맞닥뜨린 사람은 생의 놀라움과 함께 덤으로 평생의 어획량을 하루에 건져 올릴 수 있다는 기적의 상징이다. <BR> <BR> 이 책에서 존스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행운은 특별한 사람만의 것이라고. 만약 당신이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아무리 찾아 헤매도 결코 행운은 찾아오지 않는다고. 그러니 행운을 바라기 전에 먼저 당신이 특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책은 나이도 거처도 이름도 확실하지 않은 노인 존스가 플로리다의 해변 마을에서 사람들과 벌이는 다소 기괴하지만 교훈적인, 그러면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설마, 그럴 리가요? .4
프롤로그 인생 최악의 시기에 마주친 특별한 사람 .10

1 모든 것이 끝났다는 생각이 들 때
우리는 세상이 더없이 복잡하다고 생각한다 .16
우리는 지나간 뒤에야 후회한다 .26
집안은 최악, 경제는 더 최악 .44
할 일이 아무것도 없다 .58
예상을 벗어난 부모학 강사 .74
기회의 순간은 결코 길지 않다 .82

2 관점을 바꾸면 보이지 않는 것도 보인다
똑바로 보라, 무엇을 원하는지 .94
탄식하지 말고, 걷자, 계속 걷자 .114
목표를 세우지 말고 목표를 구체화하라 .130
백만장자와 빚쟁이 .146

3 특별한 나를 만드는 특별한 선택
지금, 이 순간의 선택이 가장 중요하다 .170
지금까지 한 일반적인 선택을 의심하라 .188
죽음조차 또 다른 선택일 뿐이다 .206
선택의 다른 이름, 특별함 .216

4 두려워하지 말고 걷자 계속 걷자
우리 자신부터 변화해야 한다 .240
한밤의 공동묘지 .258
단 한번, 세상이 당신을 위해 움직인다 .274
그는 언제나 당신 곁에 있다 .298

에필로그 .320

더보기
저자 정보
앤디 앤드루스
언론으로부터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혀온 앤디 앤드루스는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방송인이며, 전 세계 유수의 기업과 스포츠팀, 그리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조직을 위한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2003년 출간과 동시에 국내 모든 서점가의 베스트셀러 순위에 올랐던《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는 지금까지 40여 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순위를 17주 동안 차지했다. 앤드루스는 네 명이나 되는 역대 미국 대통령 앞에서 여러 차례 연설한 바 있으며,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수많은 공직자들을 위해 순회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는 짜임새 있는 줄거리와 신나는 모험을 담은 매력적인 이야기 속에 삶의 변화를 가져다주는 교훈을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 섬세하고 탁월하게 엮을 줄 아는 사람이다. 뛰어난 이야기꾼이자 지칠 줄 모르는 삶의 여행자 앤디 앤드루스는 이 책을 통해 우리에게 작고 사소한 것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 저자의 다른 책으로는 폰더 씨 시리즈《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 실천편》과《폰더 씨의 위대한 결정》이 있고,《1,100만 명을 어떻게 죽일까?》,《다시 시작하게 하는 힘》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