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살육에 이르는 병

아비코 다케마루 지음 | 시공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2명

8,500원 10% 8,500원
352 | 2007.2.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륵의 손바닥>에 이은 아비코 다케마루의 두 번째 국내 출간작. 연쇄 살인범의 이상 심리, 사회 병폐의 고발, '뛰어난 반전'이라는 까다로운 세 요소를 모두 성취한 수작 미스터리다. 일본의 현대 추리소설을 논할 때 반드시 거론되는 작품으로, 잘 벼린 칼날로 날카롭게 가르는 듯한 작가의 패기가 돋보인다.<BR> <BR> 아비코 다케마루는 이른 바 수수께끼와 트릭에 집중하는 추리소설의 한 경향을 이르는 1세대 신본격 작가로, <점성술 살인사건>의 시마다 소지가 적극적으로 추천했던 작가들(우타노 쇼고, 노리즈키 린타로, 아야츠지 유키토)과 같은 시기에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살육에 이르는 병>은 아비코 다케마루의 최고작을 넘어 신본격 추리소설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작품.<BR> <BR> 신체를 훼손하고 모욕하는 끔찍한 살인을 저지르는 범인, 그리고 이 범행을 불안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한 여인. 마지막으로 연쇄 살인의 피해자가 사랑했던 퇴직 형사. 작가는 이들의 시선을 나누고 재배치해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작품의 절정에 다다르면 세 명의 시선은 급격한 전환을 거듭하며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4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