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음꽃을 줍다 (길을 묻는 사람에게 들려주는 산골 스님의 인생 잠언)
덕조 지음
김영사
 펴냄
12,900 원
11,6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32쪽 | 2015-0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법정 스님의 맏상좌(첫 제자)이자 송광사 승가대학장 덕조 스님의 첫 번째 에세이. 스승을 모신 산골 불일암에 살며 하루하루 소중하게 써내려간 작고도 섬광 같은 깨달음. 산새, 다람쥐, 꽃, 솔바람이 들려주는 일상의 소중함과 삶을 깊이 관조한 사람만이 얻을 수 있는 인생에 대한 깊은 통찰을 담았다. <BR> <BR> 삶이라는 거대한 숲에서 길을 묻는 사람에게 나직하고 담백한 목소리로 들려주는 삶의 경이와 행복의 순간들. 인연의 소중함부터 내려놓음의 역설, 기도와 명상의 기쁨까지, 지금 여기에서, 나 스스로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한 지혜가 깊은 산속에서 옹달샘을 만난 듯 맑고 시원하게 빛난다.
더보기
목차

마음에 핀 꽃을 보라
5분의 평화|시절인연|기다림|큰 그릇|어른이 되라|풍경소리|다른 세상|먼저 웃기|미소|간절함|살아 있기에|믿음|오늘을 위한 삶|무엇이 옳은가|꽃비|삶의 길|나의 일터|후회|선지식|일출|하나|산에는 꽃이 피네|명상|봄이 오는 길목
-인연에 대해서

산골에서 불어오는 바람
법칙|목표|마음의 눈|침묵의 힘|희망|진실|나와 다른 사람|평안하라|덕을 쌓는 참 쉬운 방법|베풀며 얻는 기쁨|오늘의 의미|스님 생각|나누고 베푸는 것|시간|지금 이 순간|사랑|학인스님들|꽃과 나비|지혜롭게|이열치열|비 오는 아침|식구|지혜의 향기|인내|가난한 기도
-오늘을 기쁘게 산다면

가을바람에 마음도 물이 들어
가을 향기|한때|꽃무릇|행복의 조건|바보 체크리스트|기도|베푸는 마음|청소|창의적인 생각|한 평|삶의 고통은 어디에서 오는가|깨달음|어머니의 기도|칭찬|평준화|정성으로 차린 식탁|불만과 불편|결혼식|중생의 병|어디로|오늘의 여행|의미|참 스승
-불일암에 사는 즐거움
-가을 명상

눈길 위에 발자국을 내며 걷다
단순한 진리|겨울 소식|나 자신|즐거운 인생|시선|삶과 죽음은 하나|죽음이 오는 날까지|말보다 행동이 먼저|집착 없이|명상|삶은 외길|여래를 보는 자, 나를 본다|내려놓기|문제의 답|텅 빈 충만|마음은 하나|발자국|삭발하는 날|동백꽃|안개 속
-당신은 누구십니까?

더보기
저자 정보
덕조
순천 송광사 불일암에서 살며 수행하는 덕조 스님은 법정 스님의 맏상좌이다. 불일암은 법정 스님께서 새로 짓고 머물렀던 곳. 1983년 3월 송광사로 출가한 덕조 스님은 법정 스님을 시봉하며 송광사 강원을 졸업하였다. 이후 대만에서 유학하며 5년 동안 계율학을 공부하고, 귀국하여 송광사 선원에서 정진하였다. 1997년 서울 성북동에 길상사가 창건된 뒤 12년 동안 법정 스님의 뜻에 따라 길상사 주지, 사단법인 ‘맑고 향기롭게’의 이사로 일하며 대중들과 더불어 수행, 정진해왔다. 2009년 홀연히 길상사의 모든 소임을 내려놓고 출가한 송광사로 돌아와 선원에서 정진하며 지내다 2014년부터 조계총림 송광사 승가대학 학장 소임을 맡아 후학을 지도하고 있다. 강의와 수행에 몰두하는 와중에도 솔바람, 새소리, 다람쥐와 꽃이 들려주는 말 속에서 하루하루 기쁨과 행복을 발견하고 인터넷을 통해 그 소박하고 맑은 마음을 전하고 있다. 그동안 자연 속에서 받은 은혜를 향기로운 글과 사진에 담아 첫 에세이집 《마음꽃을 줍다》를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25년 전 법정 스님으로부터 카메라를 선물 받은 뒤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티베트 사진전’을 열었다. 2005년 제1회 ‘템플스테이 사진전’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