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질풍론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박하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0쪽 | 2013-12-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스터리에서 서스펜스, 판타지 등 장르를 불문하고 수많은 화제작과 베스트셀러를 출간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장편소설. <백은의 잭> 이후 3년 만에 은색의 광활한 설원을 배경으로 가공의 생물 병기를 쫓는 충격의 레이스가 펼쳐진다. <BR> <BR> 이야기는 눈이 내린 고요한 설원, 스키장을 풍경으로 시작된다. 비밀리에 가공할 만한 생물 병기 'K-55'를 개발한 구즈하라는 부당 해고한 연구소장에 대한 원한으로 생물 병기를 훔쳐 설산에 숨기고, 표식으로 너도밤나무에 테디 베어를 걸어둔다. 구즈하라는 소장에게 설산과 테디 베어가 찍힌 사진 두 장과 함께 3억 엔을 요구하는 협박 메일을 보낸다. <BR> <BR> 생물 병기가 도난당한 사실을 제일 먼저 알게 된 사람은 만년 선임 연구원인 구리바야시 가즈유키다. 연구소장은 구리바야시에게 협박 메일을 보여주며, 향후 대책을 상의하는데, 범인은 그만 우연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게 되고, 숨겨둔 장소는 미궁에 빠진다. 섭씨 10도 이상이 되면 보관 용기는 깨지고, 상상도 할 수 없는 초미립자 탄저균에 의한 대재앙이 벌어진다. <BR> <BR> 구리바야시는 대재앙을 막기 위해, 스노보드 마니아인 중학생 아들과 함께 일본 내의 설산 뒤지기 시작한다. 그곳은 사토자와 온천 스키장, 생물 병기 수거를 위한 스키 초보 구리바야시의 사투가 시작된다. 그리고 누군가가 그의 뒤를 조용히 쫓으며 생물 병기를 차지하기 위한 은밀하고도 위험한 작전을 펼친다.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9
김동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일 전
[2021.04.08 ~ 2021.04.16] 7년전 군대 일병 시절에 읽었던 책을 읽으니까 옛날 군시절 생각이 나서 기분이 이상했다. 그 당시에 읽었을 때도 정말 재밌게 읽었었는데 (안에서 할 게 없어서 더 재밌었던 거 같다 ㅋㅋㅋ....) 지금 다시 읽어봐도 흥미롭고 매력적인 소설이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단골 주제인 과학과 관련된 소설이고 그 중에서도 탄저균이라는 소재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무단 반출된 탄저균이 묻혀있는 스키장에서 이야기가 진행되는데 스키장의 광활한 모습이 그려져서 좋았다. 겨울에 읽거나 스키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읽는다면 더 흥미를 가지고 읽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믿고 보는 히가시노 게이고라고 생각하고 질풍론도라는 소설도 정말 재밌게 읽었다.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 중에 읽어보면 좋은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올해 10권 째 완독!! 🎉🎉🎉🎉]
더보기
위버멘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히가시노 게이고 너무 다작하는 것 같다. 함량 미달.
더보기
남다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를 좋아하지만 이번 책은 다른 책에 비해 만족도가 낮다. 잦은 반전이 있어 오히려 내용을 질질 끄는 것 같다. 이 책에서 주는 내용은 잔잔하니 좋지만 그 의미를 내포하는 내용으로는 다소 엇나간 것도 있는 것 같다. 그래도 역시 히가시노 게이고의 필력은 느껴질 정도 책은 술술 읽힌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