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리베카 솔닛 지음 | 창비 펴냄

왜 남자들은 자꾸 가르치려고 하는 걸까?
잘못된 사회의 관행을 꼬집는 통쾌한 한방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01명

14,000원 10% 12,600원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맨스플레인 #여성혐오 #차별 #페미니즘
240 | 2015.5.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섬세하고 날카로운 통찰과 재치 넘치는 글쓰기를 선보여 환영받아온 리베카 솔닛의 신작 산문집이 출간되었다. 전세계에서 공감과 화제를 불러일으킨 신조어 ‘맨스플레인’의 발단이 된 글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를 비롯해 여성의 존재를 침묵시키려는 힘을 고찰한 9편의 산문을 묶었다. <BR> <BR> 잘난 척하며 가르치기를 일삼는 일부 남성들의 우스꽝스런 일화에서 출발해 다양한 사건들을 통해 성별(남녀), 경제(남북), 인종(흑백), 권력(식민-피식민)으로 양분된 세계의 모습을 단숨에 그려낸다. 그럼으로써 우리가 늘 마주하는 일상의 작은 폭력이 실은 이 양분된 세계의 거대한 구조적 폭력의 씨앗임을 예리하고 생생하게 보여준다. <BR> <BR> 폭넓은 지식과 힘있는 사유로 버지니아 울프와 수전 손택의 문학, 아나 떼레사 페르난데스의 사진, 프란시스꼬 데 쑤르바란의 그림 등 다채로운 주제를 다루고 있다. 여성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해서 여성 대 남성으로 나뉘어 대결하는 세계의 화해와 대화의 희망까지 이야기하는 대담하고도 날카로운 에세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