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신의 축복이 있기를, 닥터 키보키언

커트 보니것 지음 | 문학동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9,800원 10% 8,820원
113 | 2011.1.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커트 보네거트가 1999년에 발표한 아주 '짤막한' 책으로, 직접 뉴욕 공영 라디오 방송국 WNYC의 명예기자로 나선 이 책에서 보네거트는 당시 백삼십여 명을 안락사시켜 '죽음의 의사'로 불리던 잭 키보키언 박사의 도움을 받아 4분의 3만 죽은 상태로 사후세계에 가 유명 인사들을 인터뷰한다. <BR> <BR> 서문에서 보네거트는 '나와 죽은 사람들의 대화를 담은 이 작은 책'을 출간하게 된 이유를 '지역사회의 지식과 재치와 지혜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어떤 상업 방송국도 더는 하지 못하는 일을 하는 지역 공영 방송국을 도울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라고 밝힌다. 보네거트 자신이 살아생전 추구했던 인도주의 실천의 일환으로서 말이다.<BR> <BR> 보네거트는 이 책에서 현세를 떠나 내세에 터를 잡은 이들을 인터뷰한다. 현세에서 치열한 삶을 살았던 이들을 만나 살아생전 이들의 삶을 조명하고, 그것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를 되짚는 것이다. 보네거트가 인터뷰한 이들 중에는 히틀러나 아이작 뉴턴 같은 유명인사도 있지만,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평범한 사람들도 있다. <BR> <BR> 보네거트가 이 책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바는 "사후에 어떻게 되든 우리 모두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이다. 바로 인도주의자가 지향하는 삶의 자세이다. 현재의 삶에 충실하고, 그 삶을 긍정하며, 생명의 존엄성을 깨닫고, 개인의 안위만을 추구할 게 아니라 진정한 휴머니즘을 실천하며 살자는 것. 보네거트는 죽은 이들을 인터뷰하면서도 여전히, 시종일관 유쾌하고 유머러스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