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팍팍한 세상에 마음이 닫힌 이들에게
마음을 녹이는 따뜻한 감동 이야기

다음 정거장 (21살 데이빗, 처음으로 혼자 지하철을 타다)
글렌 핀란드 지음
레디셋고
 펴냄
7,000 원
7,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온기
#팍팍한세상
336쪽 | 2013-04-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자신만의 속도로 인생을 경주하는 한 아이를 위해 수많은 시련과 고난 앞에서도 헌신적으로 노력하는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가족에 관한 자전적 에세이. 달리는 것을 좋아하는 수줍음 많은 주인공 데이빗은 종종 자신도 모르게 이상한 소리를 내고 기분이 좋을 때면 상상의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 보통 사람보다 조금은 특별한 청년이다. <BR> <BR> 그의 가족들은 데이빗의 홀로서기를 준비하면서 사람들이 쉽게 경험하지 못하는 일들을 수도 없이 겪는다. 그럼에도 주저앉지 않고 조금씩, 천천히,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데이빗의 어머니이자 저자인 글렌 핀란드가 「워싱턴 포스트 매거진」에 기고하였고, 이는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게 되었다.<BR> <BR> 데이빗이 스물한 살이 되던 해 여름, 어머니와 함께 워싱턴 D.C.의 전철에 탑승하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한다. 그의 부모는 데이빗이 혼자 전철을 타고 다닐 수만 있다면 직업도 갖고, 독립도 할 수 있을 것이며 결혼도 할 수 있을 거라 굳게 믿고 있다. 보통 부모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그들에게는 간절한 바람일 뿐이다.<BR> <BR> 선천적으로 자폐를 가진 데이빗이 세상을 향해 한 발 한 발 내디딜 때마다 가족 간의 틈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다양한 사건들을 통해 그것을 극복하려는 데이빗의 모습은 생생하게 표현된다. 또 데이빗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가감 없이 보여 주기도 한다.
더보기
목차

옮긴이의 글
들어가며

문이 열린다
묻지 말 것, 말하지 말 것
대체 어디서 시작된 거지?
아이가 이미 둘이야
완벽한 타이밍
데이빗 실어 나르기
돌아오는 길
형은 형답게
골칫덩이들
러브 미 텐더
신이 주신 것
뭔가 달라
두 발짝 규칙
무너진 다리
하지만 아직은
새벽 두 시
다른 아이들처럼
플로리다를 떠나며
다시 시작하기
사소하지만 위대한 모든 것들
놀라운 은총
특별하다는 말
내게도 데이빗과 같은 아이가 있어요
봄의 축제
혼자서 운전하기
어떤 행운
스쿠터를 타라
저 사람들은 아무도 놀리지 않아요
일터에서
멀리, 더 멀리
1년 후

나오며

더보기
저자 정보
글렌 핀란드
기자이자 작가이다. 성인이 되어가는 자폐아 아들을 보살피고 키우면서 점차 부모에게서 독립시키려는 이야기를 《워싱턴 포스트 매거진》에 기고하였고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어 이 책을 쓰게 되었다. 또 《워싱턴 포스트》, 《아메리칸 매거진》, 《패밀리 서클》, CNN 등 다양한 글로벌 언론 매체에 소개되어 자폐증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고취시키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한편 〈달콤한 풀의 암호〉, 〈계란의 속〉, 〈이사 보내기 : 자신의 집을 찾아 떠나는 한 아이의 시선〉 등 짧은 이야기를 쓰면서 활발하게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미국 남동부 작가 연합의 베스트 픽션 상을 수상했고 보스턴 픽션 축제에서 주목 받는 작가로 선정되었다. 아메리카 대학교에서 예술 석사(MFA) 학위를 받은 저자는 동 대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쳤고 버지니아 예술 창작 센터의 선임 연구원으로 있다. 남편 브루스와 세 아들 중 막내 데이빗과 함께 워싱턴 D.C.에서 생활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진선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대한민국에서 사회적 약자로 산다는것이 얼마나 힘든 삶일까... 오만과편견이 없는 사회에서 약자들이 공동체생활을 할 수 있는 그날이 오기를 꿈꿔본다 개인의 힘 만으로는 감당하기 힘들다 우리 사회가 사람중심 사회가 되기를~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함을 온 몸으로 느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