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상을 여행하다 다친 부상자를 위한 안내서 (만신창이가 된 여행자를 위한 응급처치 매뉴얼)
김현철 지음
마호
 펴냄
12,900 원
11,6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4-03-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다른 사람들은 다들 잘 지내는 것 같은데 나는 왜 자꾸 두렵고 불안한지, 왜 사람들과 만남이 불편하고 밤에 잠을 잘 못 자는지, 게임에 빠진 내 모습이 싫고 미워질 때 가장 큰 고민은 ‘나는 정상일까’ 하는 걱정이다. 하지만 인간의 심리 구조를 알게 된다면 내가 왜 그렇게 반응하는지, 어째서 그런 행동을 하게 되는지 이해하게 되고, 이해하는 순간 나를 힘들게 했던 증상들이 더 이상 무겁거나 무섭게 다가오지 않게 된다. <BR> <BR> 이 책에서는 ‘나만 그런 것은 아닐까’ 하는 막연한 두려움을 정신의학과 전문의 김현철 선생님이 의학적인 배경을 바탕으로 따뜻하고 명쾌하게 위로해준다. 나의 증상이 인간이라면 겪을 수밖에 없는 고통이라는 생각에 힘이 나게 될 것이다.
더보기
목차

안내서에 관한 몇 가지 불편한 진실
프롤로그

부정
01 어깨가 무거워요
02 눈이 안 감겨요

분노
03 동반자가 딴 곳을 봐요
04 주먹이 먼저 나가요

우울
05 모두 무서워요
06 자꾸 눈물이 나요

허무
07 무엇이든 쥐고 있어야 해요
08 가슴이 허전해요

주저
09 발이 안 떨어져요

초월
10 내려놓았어요

치유
11 관계자 외 출입금지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김현철
개인적 비극을 보편적 불행으로 바꾸는 관점의 전환을 제안하는 정신분석가, 행복 말고 찰나의 충만에 더 집중하고 보편성 대신 자기만의 색으로 살면 된다고 말하는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현재 정신건강의학과 ‘공감과 성장’의 원장이다. 모르니까 구체화하기 위해 쓴 글로는 『세상을 여행하는 초심자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 『울랄라 심리 카페』 『우리가 매일 끌어안고 사는 강박』 『불안하니까 사람이다』 등이 있다(Twitter_@AlainNolan).
더보기
남긴 글 1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다친 마음을 위한 응급처치 치유서. 사람이 무섭고, 작은 일에 화부터 나고, 잠도 안 오고,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이들을 위한 책. 모든 감정은 타당하다 믿고 멘붕 방지에 힘쓰고 있는 정신의학과 전문의 김현철 나만 그런 것은 아닐까 하는 막연한 두려움을 명쾌하게 위로한다. 세상을 살다보면 사람에게 상처받기도 하고, 지치기도 한다. 한때 천사였지만 악마가 된 루시퍼가 인간의 마음에 숨겨진 감정을 알려주며 우리를 힘들게 하는 우울, 분노 등을 알려준다. 한 문장씩 짧지만 오히려 그래서 더욱 자신의 생각을 이끌어내는 책. 내 마음이 이때 이래서 이런 느낌을 가졌었구나 하는 것을 이해하게 되고 막연히 답답했던 마음이 좀 풀리는 책이다. 루시퍼가 인간을 위해 힘쓴다는 설정도 재미있는 부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