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안녕 언젠가
츠지 히토나리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256쪽 | 2007-10-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냉정과 열정 사이>,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의 작가 츠지 히토나리의 2001년 작. 철저한 계산에 따라 인생을 살아왔지만 마음만은 계산할 수 없다는 것을 몰랐던 남자 유타카와 넉 달간의 추억만으로 평생을 산 여자 토우코가 두 주인공이다. 사랑받는 것과 사랑하는 것, 그리고 그것이 인생에서 갖는 의미를 이야기하는 소설.
더보기
목차

제1부 호청년
제2부 안녕,

더보기
저자 정보
츠지 히토나리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세이조 대학을 중퇴하였다. 에쿠니 가오리와 함께한 『냉정과 열정 사이 Blu』, 『우안 1·2』 외에 한국 작가 공지영과도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을 함께 썼다. 그 외 장편소설 『안녕, 언젠가』, 『태양을 기다리며』, 에세이집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단편집 『아카시아』 등으로 한국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1989년 『피아니시모』로 제13회 스바루 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등단하였고, 1997년 『해협의 빛』으로 아쿠타가와 상, 1999년 『백불(白佛)』로 페미나상을 각각 수상했다. 록밴드 에코즈(ECHOES)의 보컬이자 영화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영화 [천 년 여인(千年旅人)], [부처], [필라멘트]에서 감독 및 각본과 음악을 담당하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화감독으로서는 ‘츠지 진세이’라는 이름을 쓴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외도는 나쁘다, 하지만 첫사랑의 추억은 잊을수가 없는걸까? 의문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