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담 보바리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민음사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보바리즘
#불륜
#욕망
557쪽 | 2000-02-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857년 보들레르의 <악의 꽃>과 함께 '현대(modern)'를 연 소설. 이 후의 모든 문예사조, 사실주의와 자연주의, 아방가르드와 구조주의에 이르는 예술의 도저한 흐름에 씨앗이 되었다.<BR> <BR> 플로베르가 이 작품을 착안한 것은 일종의 '스타일 보이기'였다. 친구들의 몰이해를 등에 업은 그는, 위대한 문학 작품을 만드는 것은 소재가 아니라 스타일이라는 것, 즉 소재가 그 무엇이건 스타일의 힘으로 위대한 문학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자신의 확신을 증명해보이기로 한 것이다. 그리고 4년여에 걸친 글쓰기 고행의 결과 이 작품이 탄생되었다. <BR> <BR> 하지만 소재의 통속성이 플로베르를 괴롭혔다. <마담 보바리>를 신문에 연재한 후,작가와 신문 편집자 그리고 인쇄업자는 '공중 도덕 및 종교에 대한 모독'의 죄목으로 법정에 서게 된다. 검사는 소설의 소재인 유부녀의 간통에 초점을 맞추어 논고를 펼친다. <BR> <BR> 그러나 명 변호사 쥘 세나르의 변론을 통해, 훗날 사실주의의 금과옥조가 탄생한다. 이 작품이 위대한 것은, 작가가 추악한 것을 그리는 데 있어서 아름다움을 그리는 것와 마찬가지의 사실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법정도 플로베르의 손을 들어준다. <BR> <BR> 법정 소송을 거치며 더욱 유명해진 이 작품은 '보바리즘'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다. 소설의 주인공 엠마 보바리처럼 현실을 외면하고 몽상 속에서 살려는 경향을 가리키는 이 말은 오늘날 '과대 망상' 혹은 '자기 환상' 등으로 그 뜻이 일반화되었다. 그러나 작가의 의도는 조금 다른 것이었다. 작가는 이 '보바리즘'을 통해 현실 자체를 변질시키고 외면하게 만드는 낭만주의적 몽상의 본질을 유감없이 해부하고자 했다. <BR> <BR> 번역은 최고의 불문학 번역가인 김화영 교수가 맡았는데, 그의 번역을 위한 조사 작업은 방대한 것이었다. 먼저 파리에서 간행된 다섯 개의 불어 판본과 그 주석들을 참고하여 일차 번역을 완성했다. 그리고 한국어판과 영어 번역판들을 참고, 보완 작업을 거쳤다. 또한 프랑스 현지의 플로베르 전문가들에게 질문서를 보내어 자문을 구했고 수십 페이지에 달하는 답장을 받아냈다. 이런 노력의 결과 90여 개에 달하는 주석으로 살을 찌운 이 번역본을 완성시킨 것.
더보기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작품해설
작가연보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귀스타브 플로베르
1821년 프랑스 북부 루앙에서 태어났다. 16세였던 1837년 지역 문예지에 처음으로 글을 발표하며 습작을 시작했다. 파리 법과대학에 입학했다가 23세 되던 해 갑작스러운 간질 발작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자신이 원하던 창작 활동에 전념했다. 1849년 『성 앙투안의 유혹』의 초고를 완성하지만 친구들로부터 혹평을 받았으며, 1857년에는 『마담 보바리』를 출간하자마자 풍기문란과 종교 모독죄로 기소되기도 했다. 하지만 곧 무죄판결을 받은 플로베르는 큰 명성을 얻었고, 1866년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이후 『감정 교육』의 상업적 실패를 경험하고 이십여 년 전부터 생각해온 작품 『부바르와 페퀴셰』를 집필하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글쓰기의 어려움에 부딪힌 플로베르는 친구 투르게네프의 조언에 따라 짧은 이야기를 써보자는 생각에 마지막 도전으로 「구호수도사 성 쥘리앵의 전설」 「순박한 마음」 「헤로디아」를 차례로 완성한다. 1877년 『세 가지 이야기』로 한데 묶여 출간된 이 단편들은 평단 및 대중의 커다란 호응과 함께 그에게 작가로서의 자신감을 되찾아주었다. 플로베르는 『부바르와 페퀴셰』의 집필을 이어가다가 결국 미완으로 남긴 채 1880년 뇌출혈로 사망했다.
더보기
남긴 글 7
김경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소심한 성격 때문에 낙담하고 그럼에도 불타오르는 욕정으로, 고뇌하는 청년 레옹, 권태에 미칠도록 치를 떨며 색다른 것을 열망하는 엠마. 엠마의 채울 수 없는 욕망은 사치와 어음의 유혹으로 변화하고 모든 일상을 깊은 늪 속으로 빠트린다. 모두 다 거짓이다! 미소마다 그 뒤에는 권태의 하품이, 환희마다 그 뒤에는 저주가, 쾌락마다 그 뒤에는 혐오가 숨어 있고 황홀한 키스가 끝나면 입술 위에는 오직 보다 큰 관능을 구하는 실현 불가능한 욕망이 남을 뿐이다. (410쪽)
더보기
김선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더보기
🎀ELLE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평생동안 존재하지 않는 것을 좇았던 보바리 부인. 작가의 묘사는 그 글 하나하나로 어떻게 보는 것인지, 어떻게 듣는 것인지, 어떻게 느끼는 것인지 등등 섬세함의 극치이다. 만약 이 섬세함을 무시하고 읽었다면 그냥 통속적인 소설을 읽은 것일 뿐. 그리고 난 프랑스어를 몰라서 전혀 이해하지 못했지만, 해설을 보니 사람 이름부터 여러가지 단어들이 중의적인 메타포로 가득하다고 하니... 번역본으로 읽을 수 밖에 없는 나로서는 책의 진가를 잘 모를 수 밖에.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