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제리 (2010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김혜나 지음
민음사
 펴냄
11,000 원
11,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존재
#좌절
#충격
228쪽 | 2010-06-1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찍이 한국 문학 독자가 경험하지 못한 이상하고도 낯선 세계의 존재를 예감케 하는 소설"이라는 심사위원들의 공통된 의견을 이끌어 낸 2010년 제34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제리>는 치명적인 성애 묘사를 통해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벌거벗은 삶을 시리도록 아프게 그려 낸 성장소설이다. <BR> <BR> 애써 학교 이름을 대 봤자 대부분 고개를 갸우뚱하는, 수도권의 별 볼일 없는 2년제 야간대학 학생인 '나', 그리고 노래바나 호스트바에서 선수로 뛰는 '제리'. 출발부터 뒤처진 그들 "신(新) 프롤레타리아 계급의 청춘들에게 일상은 무의미하다는 말조차 사치스럽게 느껴지는 섹스뿐"이다. <BR> <BR> 당연히 주인공 '나'는 꿈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이 가장 당혹스럽고, 결코 죽는 게 두려워서가 아니라 죽어서까지도 늘 이따위 신세일까 봐 구질구질한 삶을 끝낼 수조차 없다. 그녀는 의미 없는 섹스를 마치 출근하듯 나누고, 살아 있다는 느낌을 오로지 고통의 징후로 환원한다. 고통과 상처에서 살아 있음을 확인하지만 그녀는 고통을 호소하거나 사유화하지 않는다. <BR> <BR> 그녀는 그렇게 살아갈 뿐, 왜 혹은 어떻게 이토록 파괴적인 삶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도 묻지 않는다. 자신을 연민하지 않는 그녀의 초연한 태도는 부끄러움과 당혹의 몫을 모두 독자에게 건넨다. 결국 그들에게 주어진 것은 썩은 동아줄이다. 하지만 그 줄을 잡으면 땅에 떨어질 줄 알면서도 잡을 수밖에 없는 역설적 초연함을 <제리>는 담담하면서도 예리하게 포착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제리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혜나
198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0년 장편소설 ‘제리’로 제34회 오늘의 작가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정크’, ‘그랑주떼’, 산문집 ‘나를 숨 쉬게 하는 것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반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반어가 소설을 관통하고있다.충격적이고, 반도덕적인 소설이이다 - 심사평중-
더보기
MJ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외설적. 나도 저런 고민을 하고 있을까 반성 중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채식주의자 소설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성적표현이 꺼림칙하기보단 슬프게 다가왔다 노래방선수와 손님으로 비유하여 표현한점이 색다르면서도 슬펐다 나도 이런생각들 많이하고 지금도하는사람으로서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