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옷의 시간들
김희진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8쪽 | 2011-04-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7년 '입에서 빠져나온 혀들이 공중에 둥둥 떠다니는 현상을 다룬' 독특한 알레고리 소설 '혀'로 「세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이후,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온 김희진의 장편소설. 누구나 겪을 수밖에 없는 '관계'의 문제를 톡톡 튀는 문장과 무겁지 않은 서사로 경쾌하게 그려 보인다.<BR> <BR> 도서관 사서인 오주는 불면증이다. 그 때문에 2년 전에 도서관에서 만나 이미 자신의 일부가 되었다고 생각했던 남자친구가 어느 날 갑자기 이별을 통보했다. 그녀에게 '잠 잘 자고 행복해라'라는 한 줄의 문장만 남기고 간 남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 그가 들고 들어온 세탁기도 남자가 떠난 지 하루 만에 고장이 난다. <BR> <BR> 고장 난 세탁기를 대신해 다니게 된 빨래방에서 그녀의 새로운 만남이 시작된다. 늘 소시지를 물고 있고 껄렁해 보이지만 한때는 잘나가던 카피라이터였다던 만화가 조미치, 뭐든 수집한다는 엉뚱한 앞집 여자 조미정, 검은 머리띠를 하고 우울한 표정으로 9번 세탁기만 쓰는 남자 등. 오주는 조미치에게 말려들어 9번 세탁기의 슬픈 표정에 감춰진 진실을 알아내는 내기를 하게 되는데…<BR> <BR> 소설은 누군가를 계속 떠나보냄으로써 상처받는 인물들이 서로 만나 그 상처를 다독이고 한결 더 성숙해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자칫 우울할 수 있는 주제지만, 이별을 극복하는 과정을 작가 김희진은 특유의 흡인력과 기발한 상상력을 한껏 과시하며 독특한 개성의 사람들과의 '만남'과 '내기'라는 방식의 유희를 통해 명랑하게 그려 내고 있다.
더보기
목차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작가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김희진
1976년 광주에서 태어나 200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혀」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욕조』와 장편소설 『고양이 호텔』, 『옷의 시간들』,『양파의 습관』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