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기억의 문
주원규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08쪽 | 2015-03-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4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주원규 작가의 열두 번째 장편소설. 코엑스에서 벌어지는 게임 같은 현실을 통해 승자도 패자도 모두 '열외인간'이 되고 만다는 것을 보여주었던 <열외인종 잔혹사>를 지나, 이번 장편소설 <기억의 문>에서 작가는 기억 전달이란 특수한 능력을 가진 아이 '조민', 그를 뒤쫓는 택시 운전사 '정인', 경찰 '재우', 비밀단체 'A'의 각기 다른 욕망을 통해 한국 자본주의 사회에서 은폐되어야만 했던 진실에 대해 이야기한다. <BR> <BR> 작가는 '이야기를 잔뜩 가진 낯선 작가'라는 수식어를 입증이라도 하듯 특유의 압도적인 서사에 '추리소설 기법'이란 엔진까지 장착하고 이야기의 터널 속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이 소설은 시속 200킬로미터로 질주하는 구형 소나타 택시에 올라타 거대한 지옥도로 묘사되는 대한민국의 곳곳을 누빈다. 그러면서 한국 사회를 향한 비판적 시선과 함께 '돈 앞에서 무엇으로 나 자신을 지킬 수 있을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가족
1부 사라진 아이
2부 죽음의 문
3부 A
에필로그 XP바Q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주원규
서울에서 태어나 2009년부터 소설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글쓰기를 시작했다. 현재는 소수가 모여 성서를 강독하는 종교 활동에 집중하고 있으며, 해체와 아나키즘, 공유 융합의 가능성을 살피는 해체와공유문화연구소 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제14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인 <열외인종 잔혹사>를 비롯해 장편소설 <너머의 세상> <천하무적 불량야구단> <망루> <반인간선언>, 청소년 소설 <아지트> <주유천하 탐정기>, 에세이 <황홀하거나 불량하거나> <힘내지 않아도 괜찮아>, 평론집 <성역과 바벨> <진보의 예수, 보수의 예수> 등이 있으며 2017년 tvN 드라마 <아르곤>을 집필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유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재미없어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