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꾼 (이야기 하나로 세상을 희롱한 조선의 책 읽어주는 남자)
이화경 지음
뿔(웅진)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4쪽 | 2010-01-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7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한 이화경 작가의 두 번째 장편소설. 이야기꾼이 되어 사람들의 마음을 얻고, 자유를 얻고, 사랑을 얻고자 했던 한 사내의 뜨겁고도 아름다웠던 시절에 관한 이야기이다. 더불어 이야기 하나로 신분과 경계를 뛰어넘어 조선 팔도를 제 세상으로 취해 보려던, 그래서 조선의 이야기 왕이 되고자 꿈꾼 한 인간의 본질적 욕망에 관한 장편 서사이다. <BR> <BR> 어떤 것에도 젖지 않고 매이지도 않으면서 '물 위를 활주하는 소금쟁이'처럼 조선의 땅 위를 재재거리며 걸어가고 싶었던 김흑. 그는 길 위에서 만난 여러 인생들의 구구절절한 진짜 사연들이야말로 책에 없는 진짜 이야기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며, 길 위의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전하고 세상에 팔며 살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된다.<BR> <BR>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도 패관소품이라 규정한 조선시대 정조의 문체반정 역사 속에서 조선의 이야기 왕이 되고자 했던 아름다운 사내 김흑의 신명 나는 이야기가 저잣거리와 사대부가를 뒤흔들어 놓고, 나라님의 침소에까지 몰아친다. 이야기에 미쳐 권력을 저당 잡히고, 명예를 잡아먹고, 사람을 죽이고, 자신의 전 생애와 목숨을 바친, '꾼'들의 세상이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1부 조선이 아름답지 않았다면 오지 않았을 것이다

이결 선생의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 … 9
나는 검은 놈이다 … 13
초쇄(焦殺)! … 30
빈 데에 시렁 쌓기 … 41
첫눈이 오는 밤 … 59
상란뎐(相蘭傳) … 68
수수 방아를 찧는 동안 눈 속의 달빛은 아름다웠다 … 81
그대는 이루어야 할 세상에 살고 싶은가? … 88
아당과 액말, 그리고 야소 … 104
유리창이라는 곳은 어떤 곳입니까? … 110
세상에 없는 책 … 120
서울 가는 길 … 127
김흑, 이결 선생을 만나러 가다 … 133
이결 선생의 남쪽 귀양 길 시말(始末) … 137
마음을 표현하는 것으로 이끗을 얻는 날이 올 것이다 … 143
차설(且說)! … 150


2부 무엇하러 소설을 읽는단 말인가?

얼음물에 띄운 매화 한 송이 … 163
극락처럼 황홀하고 저승처럼 뜨거운 … 171
올빼미야, 올빼미야, 내 자식을 잡아먹었거든 … 181
마님, ‘짠보’를 준비하세요! … 190
존재하느냐 망하느냐가 순간에 달려 있었다 … 209
남은 향기 한 번만 맡는다면 … 222
그림자놀이 … 234
미치뎐(美癡傳) … 240
왕이 비답(批答)을 내리다 … 252
촛농처럼 뜨겁고, 소금처럼 정결한 눈물 … 262
망극하고 망극할 뿐…… … 269
몽유(夢遊) … 274
화조도(花鳥圖)의 비밀 … 280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 288
쓸쓸한 유폐 … 295
마음은 불빛처럼 만 리를 간다 … 302
액(厄)이며 화(禍)이자, 재앙(災殃)이자 변고(變故)인 사랑! … 310
내가 누구인지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 … 314
나의 생을 요긴하게 써주세요 … 318
흰 무지개가 해를 관통하다 … 322

작품해설/ 문체반정에 저항한 초쇄주의자_정순희 … 329
작가의 말/ 병통이 따로 없었다 … 338

더보기
저자 정보
이화경
언어를 중히 여기고, 낯선 길에 경솔히 나서며 살고 있다. 책을 읽고, 책을 쓰고, 책을 내는 것만이 남은 생애 동안 해야 할 최선의 일이라고 스스로를 타이르고 있다. 무엇보다 지극히 편애하는 이들을 ‘서둘러’ 사랑하고, 어제보다 오늘을 ‘더’ 사랑하는 데 최선을 다하려 한다. 《사랑하고 쓰고 파괴하다》는 내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 여성 작가 열 명과 뜨겁게 교감한 청춘의 기록이다. 그녀들은 19세기에서 21세기까지, 급변하는 역사의 한복판에서 세상을 향해 주저 없이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 감옥에서, 재판정에서, 부엌에서, 책상 앞에서, 거리에서, 손수건 위에서, 증오와 혐오와 차별과 절망의 한복판에서 사랑하고, 쓰고, 파괴했다. 그녀들과 지금 우리 삶이 깊이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 우리는 덜 외로울 것이다. 《열애를 읽는다》 《화투 치는 고양이》 《꾼 - 이야기 하나로 세상을 희롱한 조선의 책 읽어주는 남자》 《나는 나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시간이 필요했다》 등을 썼고, 《그림자 개》 《조지아 오키프 그리고 스티글리츠》를 우리말로 옮겼다. 제6회 현진건문학상 등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