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주름
박범신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32쪽 | 2015-04-3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박범신이 1999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침묵의 집>을 두 번에 걸쳐 전면 개작하여 <주름>이란 제목으로 재출간했다. 이 소설은 50대 남자의 파멸과 또 다른 생성을 그린 작품으로, 죽음을 향해 가는 시간의 주름에 관한 치열한 기록인 동시에 극한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BR> <BR> '추악하고 폭력적이고 과감하고 아름답고 비루하면서도 숭고한 사랑'을 그린 이 책은, 2600매였던 분량을 줄여서 2006년에 한 번 나왔고, 16년 만인 2015년에 결정적인 장면의 서술을 일부 바꾸고 원고를 다시 줄여서 <주름>이라는 제목으로 재출간했다. 이처럼 작가가 한 작품을 이렇게까지 집요하게 붙들고 있는 일은 처음이다. 깎아내고 깎아내어 마침내 단 한 줄로 삶의 유한성이 주는 주름의 실체를 그려낼 수 있게 된다면 그때 아마 작가는 작가로 성숙했다는 느낌을 가질 것 같다고 하였다.<BR> <BR> 한국을 지배하는 기형적인 모더니티에 대한 소설이면서, 오랜 옛꿈을 다시 찾고자 고군분투하는 한 가장의 이야기 <주름>. 평생 자신이 손으로 잡고 싶은 건 바람이었고, 평생 자신이 알고 싶었던 건 '시간의 주름'이었다고. 글쓰기는 핑계에 불과했을지도 모르며, 바람을 잡지 못하고 시간의 주름을 알지 못하니 한사코 글쓰기의 길을 우겨온 것이라고, 작가의 말에서 이야기한다.
더보기
목차

폭설
새날들의 시작
검은 보랏빛 바다의 중심
아버지
세기말
정체성
블랙홀
여름의 끝
소유와 유랑으로부터의 자유
반역
빈 중심

개정판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범신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토끼와 잠수함》 《흉기》 《흰 소가 끄는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빈방》 등, 장편소설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더러운 책상》 《나마스테》 《촐라체》 《고산자》 《은교》 《외등》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 《소금》 《주름》 《소소한 풍경》 《당신》 등 다수가 있고, 산문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힐링》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 김동리문학상, 만해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17년 현재 고향 논산으로 내려가 ‘와초재’에 둥지를 틀고 창작에 전념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깊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예의 그 박범신을 생각하고 읽다가 뭔가 아닌듯 하여 멈춘 책 다시 읽기
더보기
두번째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부도덕한 러브스토리로만 읽지 말아달라고 하는데 그렇게 읽히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주인공들의 삶을 아무리 예쁘게 포장해도 주변 사람들은 모두 피해자다.
더보기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나의 탄식은 이토록 추악하고 난잡하며 숭고하지않는 그 어떤것에도 해당되지 않을 주름이거늘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