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키친 하우스
캐슬린 그리섬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80쪽 | 2013-06-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0년 무명작가의 첫 소설이 조용히 출간되었다. 여기저기 출판사에 투고하고 거절당하기를 수십 차례 반복한 뒤 간신히 출간된 책이었다. 출판사에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고 당연히 특별한 마케팅도 없었다. 그런 책이 2012년 화제의 책으로 떠오르고 당당히 뉴욕타임즈와 아마존의 베스트셀러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BR> <BR> 아무리 유명 작가라도 신간이지 않고서는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를 수 없는 시대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그 배경은 바로 독서클럽에 있었다. 미국 전 지역에는 다양한 형태의 독서클럽이 있는데 그곳 회원들 사이에서 이 책 <키친하우스>는 이미 "결말이 궁금해 책읽기를 멈출 수 없는 책"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었던 것이다. <BR> <BR> <키친하우스>는 작가가 아침마다 산책하는 곳에서 영감을 받아 쓴 소설로, 백인 고아와 흑인 노예, 두 소녀의 눈으로 그려내는 가슴 아픈 가족사, 인종차별, 인간의 존엄성에 관한 이야기이다. 19세기 초, 버지니아의 한 담배농장에 아일랜드계 백인 고아 소녀 라비니아가 팔려온다. 라비니아는 '키친하우스'에서 일하는 흑인 노예 벨에게 맡겨지는데, 사실 벨은 농장주의 숨겨진 딸이었다. <BR> <BR> 처음에 벨은 자신에게 백인 노예까지 떠맡기는 주인님에게 단단히 화가 나고 라비니아 역시 차갑게 대하는 벨에게 마음을 열지 못한다. 그러나 주변의 다른 흑인 노예인 마마와 파파, 제이콥 아저씨, 벤, 파니 등의 도움으로 둘은 딸과 엄마처럼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간다. <BR> <BR> 그렇게 힘겨운 어린 시절을 서서히 치유해가며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장해가지만 결국 흰 피부를 지닌 라비니아는 예정된 수순처럼 가족 같은 벨과 흑인 노예들의 세계에서 멀어져간다. 농장주의 아들 마셜과 결혼해 빅하우스의 새로운 안주인이 되어 돌아온 라비니아, 과연 그녀의 뜻대로 키친하우스의 흑인 가족들과 농장에서 행복한 삶을 꾸려나갈 수 있을까?
더보기
저자 정보
캐슬린 그리섬
책을 너무나 사랑해서 먹을 수만 있다면 먹어버리고 싶다는 캐슬린 그리섬은 캐나다 서스캐처원 주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캐나다의 아름다운 평원 마을, 작고 긴밀한 로마 가톨릭 사회, 다른 종교와 문화에 열려 있던 부모, 텔레비전을 대신한 수많은 책 덕분에 캐슬린은 풍요로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결혼, 비서, 교사, 간호사라는 네 가지 길에서 간호사를 선택한 캐슬린은 간호학교에서 공부한 후 병원에서 일을 하기도 했다. 결혼해 미국으로 이주한 저자는 맨해튼의 그래픽 회사에서 광고 일을 하다가 재혼한 남편 찰스와 함께 뉴저지의 작은 농장으로 가서 생활하게 된다. 농장 생활에 흥미를 느낀 부부는 커다란 집과 넓은 땅이 있는 버지니아의 옛날식 농장으로 이주한다. 그곳에서 남편과 함께 몇 년 동안 농장을 복원해나가면서 저자는 집과 그 주변을 둘러싼 땅을 연구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흑인 언덕’이라고 표기된 오래된 지도를 발견하는데, 그것은 그녀의 첫 소설 《키친 하우스》의 시발점이 된다. 아침 산책 때마다 대체 저곳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궁금해하던 저자는 실로 놀라운 경험을 한다. 어느 날, 그녀의 눈앞에 영화만큼이나 선명한 장면이 펼쳐지는 것이다. 언덕 꼭대기 참나무 가지에 목 매달린 흑인 여자를 보게 된 저자는 서늘한 기분으로 글을 써내려가는데, 마치 종이 위에서 글자들이 날아다니는 것 같았다고 한다. 그날,《키친 하우스》의 서문이 그렇게 완성된다. 《키친 하우스》는 출간 직후 큰 관심을 받지 못하다가 미국의 여러 독서클럽에서 독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출간 2년 만에 ‘2012년 화제작’으로 극적인 부활에 성공한다. 첫 소설을 쓰고 있는 작가들에게 출판사에 원고를 보내고 거절당하더라도 그것은 과정의 일부이니 절대 포기하지 말라고 충고하는 저자는 현재 또 다른 흑인 여성 ‘메리’에 관한 글을 집필 중이다. 홈페이지 kathleengrissom.com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