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통과비자
안나 제거스 지음
창비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32쪽 | 2014-08-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창비세계문학' 36권. 2차대전 반파시즘 망명문학의 상징이자 동독 최고의 작가 안나 제거스의 대표작. 부유한 유대인 집안 출신의 공산당원이었던 안나 제거스는 나치 치하에서 작품이 불태워지고 체포되는 등 끊임없는 위협에 시달리다 가까스로 프랑스 마르세유로 탈출하면서 기나긴 망명 생활을 시작한다. <BR> <BR> 이 작품은 마르세유에서 쓰기 시작해 멕시꼬로 건너간 뒤인 1944년에 에스빠냐어, 영어, 프랑스어로 먼저 출간되었는데, 작품의 시공간적 배경과 사건들이 제거스의 망명 체험과 거의 그대로 일치해 제거스의 "가장 개인적인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BR> <BR> 극심한 공포에 내몰린 망명자들이 몰려들어 마치 세계의 마지막 항구처럼 되어버린 마르세유를 배경으로, 파시즘의 공포와 허망한 희망, 도주의 권태에 사로잡힌 망명자들의 정신세계를 깊숙이 파고든 작품이다. 작가 자신의 개인사에서 가장 위험했던 시기의 경험과 정서가 매우 직접적으로 형상화되어 있어 자전적인 성격이 강하지만, 전기적인 사실과는 다른 요소들 역시 효과적으로 직조되면서 소설로서의 단단한 완결성을 획득한다. <BR> <BR> 역사적 체험을 바탕으로 허구를 잘 쌓아올린 망명문학의 걸작으로,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인 하인리히 뵐은 이 소설을 "거의 완전무결"하며 "제거스가 쓴 가장 아름다운 작품"으로 꼽은 바 있다.
더보기
목차

통과비자

작품해설 / ‘통과세계’, 위기의 현상학
작가연보
발간사

더보기
저자 정보
안나 제거스
동독 최고의 작가이자 2차대전 시기 반파시즘 망명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다. 1900년 독일 마인츠에서 미술품상을 하는 유대인 가정의 외동딸로 태어나 정통 유대교 분위기 속에서 성장한다. 헝가리 출신 사회주의자인 라슬로 라드바니와 1925년에 결혼해 두 자녀를 두었다. 본명은 네티 라일링, 제거스라는 필명은 17세기 네덜란드 화가에게서 따왔다. 하이델베르크 대학과 쾰른 대학에서 미술사, 역사, 중국학을 전공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27년 「그루베취」를 신문에 게재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이듬해 첫 출간작인 중편 『싼따바르바라 마을 어부들의 봉기』로 클라이스트 상을 수상하며 주목받는다. 같은 시기 독일공산당 및 프롤레따리아혁명작가동맹에 가입하고, 유대인 지식인이자 공산당원, 반전주의자, 작가로서 활발히 활동한다. 1933년 게슈타포에 체포되었다 풀려난 뒤 프랑스로 망명하는데, 이때 시작된 망명 생활은 벨기에, 스위스, 미국, 멕시꼬 등으로 이어지며 14년간 지속된다. 망명 중에 남편이 수용소에 갇히고 어머니가 아우슈비츠에서 목숨을 잃는 등 개인적 곡절을 겪으면서도 반파시스트로서 작가로서 왕성한 활동을 보여준다. 『제7의 십자가』 『통과비자』 『젊은 자는 영원히 젊다』 등 개인적, 역사적 위기를 생생하게 형상화낸 작품들로 망명문학의 한 정점을 이루며 세계적 명성을 얻는다. 독일로 돌아온 1947년에 게오르크 뷔히너 상을 수상했으며, 동독 최고의 작가로 각종 국가훈장 및 문학상을 받았다. 1983년 베를린에서 사망, 도로테엔슈타트 묘지에 안장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miy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힘들 때 힘이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