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런던으로 출근한다
안주현 지음
에디션더블유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8쪽 | 2010-0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취업 비자 신청부터 이력서 작성, 구직 인터뷰, 한 번의 이직, 낯선 조직에 적응하기까지 해외 취업 2년차의 눈물 콧물 쏙 빼는 런던 취업 분투기. 이 책은 2030 세대의 저자가 같은 세대의 독자들에게 들려주는, 해외 취업 성공기이자 동시에 현재 진행형의 분투기이다. 저자는 최근 몇 년간 취업 현장에서 직접 겪은 경험담을 발랄한 필체로 선보인다. <BR> <BR> 책에는 저자의 해외 취업 준비과정과 런던에서의 직장생활에 대한 세세한 이야기가 실려 있다. 비자 신청과 구직 활동, 이력서 관리 및 실전면접까지. 그리고 취업에 성공한 이후의 런던에서의 직장생활에 대해 이야기한다. 특히 런던으로 출국하기 전에 다소 급하게 입사를 결정했던 첫 직장에서 두 달도 버티지 못하고 이직을 하게 된 사연도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1장 나, 런던에 사는 한국인 직장 여성
새로운 시작 / 출근길 30분 스케치 / 같은 분야라도 근무 조건은 천지 차이 / 출근 한 달 만에 출장을 가다 / 개인의 프라이버시 존중 / 도서전에서 빛을 발한 팀워크 / 다양한 외국 출판사들과의 만남 / 너무 솔직한 보고서는 안 된다? / 보내고, 또 보내고 / 호탕한 남편, 스타시와 꼼꼼한 부인, 사라 / 말비나의 사직 / 영국 회사들도 회식을 하나요? / 테레자와의 첫 만남 / 런던 생활의 좋은 점과 나쁜 점 / 내가 하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겠어?

2장 런던 오피스 생생 리포트
영국인들의 근무시간 지키기 / 아이 엄마들도 일하기 좋은 나라 / 직업 경험 / 무거운 책을 끌고 쾰른까지 / 살아보지도 않고 어떻게 결혼을 해? / 수습기간의 공포 / 안젤리나 졸리의 여섯 아이들의 이름 / 누구에게도 알려주고 싶지 않은 쇼핑 장소 / 신참 런더너의 평범한 토요일 하루 / 로하나의 결혼식

3장 나는 왜, 어떻게 런던에 왔는가
나의 직업은 저작권 중개인 / 뉴욕? 혹은 런던? / 고급인력프로그램(HSMP)이란? / Tier1은 무엇인가? / 나의 HSMP 준비과정 / 내가 준비한 구체적인 서류들 / 불합격……그리고 항소 / 이민국 심사관, 당신 또 실수한 거야? / 비자 신청

4장 드디어 면접시험을 통과하다
런던에서 치른 첫 번째 면접시험 / 아만다를 만나다 / 이 면접은 텄구나! / 면접 후의 팔로우 업 / 2차 전화 면접시험 / 연봉 협상, 그리고 고용 조건 / 수습기간은 이래서 중요하다 / 추천인 사건 / 첫 출근, 아 떨려 / 우울한 점심시간 / 그놈의 하이파이브 / 저작권 담당자가 하는 일 / 아만다와의 전쟁 발발 / 영역을 빼앗기다

5장 잘못된 만남과 악몽 같은 수습기간
휴가 잘 쓰는 사람들 / 이것이 진짜 글로벌 사무실 / 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알고 있니? / 런더너들의 못 말리는 공원 사랑 / 사랑 받는 보모가 되는 법 / 아만다의 용어 사전 / 친구를 부르는 비결, 배려 / 나는 미스코리아 / 리즈 성으로 오세요! / 충격적인 제니의 사직 / 어쩔 수 없는 아만다의 어시스턴트? / 쿨한 사람들의 좀스러운 사무실 정치

6장 평화로운 이직을 위한 법칙
이력서 다시쓰기 / 이력서 표지의 법칙 / 이력서의 법칙 / 구직은 어디에서? / 면접은 딱 한 번의 실전 / 예상 질문 뽑기 / 나의 가장 성공적인 면접 이야기 / 코츠월드 여행 / 아만다, 안녕, 안녕

더보기
저자 정보
안주현
2003년 서강대학교 영미문화학과를 졸업했다. 우연히 전 세계에서 출간되는 도서의 판권을 중개하는‘저작권 중개인’이라는 직업에 대해 알게 되었고, 2004년에 저작권대행사인 신원에이전시에 입사했다. 이후 국내 유수의 임프리마에이전시로 소속을 옮겼다. 그 무렵 거의 하루에 한 권꼴로 도서 판권을 팔았고, 그가 중개한 책들의 한국어 번역본들이 속속 서점에 나오게 된다. 또한 한국어 도서의 판권을 해외에 수출하는 일에도 역점을 두기 시작한다. 김영하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조경란의 <혀> 역시 그의 손을 거쳐 해외에서 변역 출간되었다. 외국에서 한번쯤 일해보고 싶다고 늘 꿈꿨었는데, 때마침 영국의 '고급인력이민프로그램(HSMP)'을 통해 영국에서 2년간 취업할 수 있는 비자를 따냈다. 2008년 6월, 영국에 입국해 그해 9월부터 현재까지 런던 북부의 에인젤 소재의 앰버북스(Amber Books)에서 저작권 담당자로 일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