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 아닌 것이 없다 (사물과 나눈 이야기)
이현주 지음
샨티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12-03-0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동화 작가, 번역가로 활동 중인 이현주 목사의 사물과 나눈 이야기. 이 책은 인간인 저자가 돌이며 쓰레기통, 그네, 나무젓가락, 손거울, 빨랫줄, 병뚜껑, 휴지, 호미 같은 무생물과, 생물이라도 잠자리나 매미 같은 작은 곤충들, 호박씨나 떨어진 꽃, 밟혀 죽은 개구리, 솔방울처럼 생명의 한 단면이거나 이미 생명이 떠난 것들을 상대로 주거니 받거니 말을 섞으며 그것들로부터 삶의 진리랄까 지혜 같은 것을 주워듣고 깨치는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BR> <BR> 실제로 이현주 목사는 다른 책들을 통해서도 만물이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으며 형제요 자매와 같다는 이야기를 여러 종교 전통과 고대의 지혜들을 빗대어 줄곧 해왔다. 사람만이 아니라 사물들까지도 기실은 하나의 뿌리에서 나왔으니 서로 다르게 보이는 것은 현상일 뿐이요 본성에서는 똑같다는 것이다. 2001년에 출간된 <물物과 나눈 이야기>를 부분적으로 수정하고 제목을 바꾸어서 다시 펴냈다.
더보기
목차

1. 마음으로 보이는 것들

너 때문에……| 돌 12
깨끗하지 않은 것이 없다 | 쓰레기통 16
태초에 한 마음이 있었다 | 향 담아두는 통 23
좀 더 겸손해져야 한다 | 한쪽 줄 끊어진 그네 26
나무는 부러지지 않는다 |나무젓가락 32
끝은 본디 없는 것이다 | 아기 도토리 36
내 위에 앉아 있는 나 | 잠자리 40
아무에게도 관용을 베풀지 않는다 | 안경 43
임자를 잘 만나시기를 | 연필 47
줄은 버틸 만큼 버틴다 | 빨랫줄 49
참사람은 마음을 거울처럼 쓴다 | 손거울 52
고운 노래는 언덕을 넘지 않는 법 | 마이크 57
함께 흐르면 어지럽지 않다 | 해바라기 열매 59
누가 탓하랴 | 타다 남은 모기향 63
잘해야 한다는 귀신 | 단소 66
나그네로 가득 찬 주인 | 빈 의자 70
날카로운 끝 | 송곳 77

2. 사랑으로 표현하는 것들

모든 것이 사랑의 표현이다 | 부채 82
자네 속에도 불이 타고 있네 | 향 86
버림받지 않았다 | 병뚜껑 90
순결한 몸 | 호미 95
그것 참 안됐군 | 찻주전자 98
본향 가는 길 | 도토리 껍질 103
천국에는 교회가 없다 | 열쇠 105
겁나는 물건 | 두루마리 휴지 110
모두가 옳은 말씀 | 죽필 113
냄새는 사라지지 않는다 | 떨어진 꽃 117
진짜와 가짜 | 도기 122
허공의 무게 | 너트 127
모든 사건이 거울이다 | 밟혀 죽은 개구리 129
최후의 단추를 누르는 손 | 원격 조종기 134
두려울 것이 없는 이유 | 부서진 빨래집게 141
비어서 쓸모 있다 | 집게 143

3. 살고 사는 것들

돌아가는 몸짓 | 감꽃 148
잘라버리게 | 가위 151
사라지는 것이 있어서 사는구나 | 종 156
그날은 반드시 온다 | 시계 160
마침내 사랑이다 | 휴대용 빗 163
길에서 길을 찾아라 | 도토리나무 낙엽 167
세상이 아늑하고 평안하다 | 호박 덩굴손 173
이름과 이름의 주인 | 날벌레 176
짝을 부르는 이 | 매미 180
우리가 떨어져야 우리가 살아남는다 | 감 183
죽어도 죽지 않는 | 민들레 씨앗 187
외로움은 없는 것 | 정관평의 돌 189
자연의 힘 | 아기 솔방울 195
끔찍한 발명품 | 클로버 서표 198
벌레가 나뭇잎을 갉아먹지 않으면 | 감나무 잎 200
후광이 있구나! | 호박씨 205
아무것도 아닌 모든 것 | 포도 뼈다귀 207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 이현주 -- 권정생(아동문학가) 213

더보기
저자 정보
이현주
많은 이들이 이 시대의 멘토로, 영성가로 꼽는다. 글이 모이면 책을 내고, 부르는 곳이 있으면 찾아가 이야기를 나누며 살고 있다. 모든 것에 자신을 활짝 열어둔 채 사랑을 배우며 사랑 그 자체이길 희망하는 이현주 목사는 관옥 또는 이오라고도 불린다. 목사, 동화 작가, 번역 문학가이기도 한 그는 동서양을 아우르는 글을 쓰면서 대학과 교회 등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몸과 마음에 좋은 생각들을 담아 좋은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다. 1944년 충주에서 태어나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주제일교회와 남부교회에서 초, 중,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1962년 감리교신학대학에 입학, 윤성범, 유동식 교수 밑에서 기초신학을 공부하다가 무단장기결석으로 3학년 1학기에 제적당하여 1965년 육군 입대, 결핵성 뇌막염으로 의병제대하였다. 196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밤비」가 당선된 것을 시작으로 어린이를 위한 동화에서부터 산문집, 종교에 관한 책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쓰기 시작했다. 1967년 어머니와 두 동생과 무작정 상경, 홍은동 은제교회(이철상 목사) 목사관 방 하나를 빌려 살면서 당시 총리원 총무국 '기독교세계' 편집 간사의 조수로 일하던 중, 1968년 12월 필화사건에 연루되어 해고당했다. 이듬해인 1969년 2월 감리교신학대학 3학년에 복학, 변선환 교수를 만나 글 읽는 맛을 비로소 알게 되면서 1971년 졸업하였다. 기독교서회, 크리스찬 아카데미, 성서공회 등을 거쳐 삼척지방 죽변교회에 전도사로 부임, 1977년 동부연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그 뒤로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교회, 기독교연합기관, 학교, 성공회 본부와 서울대성당, 신문사 등에서 일하다보니 오늘 여기까지 왔으며 지금은 소속된 곳이 따로 없는 신세가 되었다. 요즘은 순천에 있는 ‘말씀과 밥의 집’에서 지내고 있다. 지은 책으로 『알게 뭐야』 『살꽃 이야기』 『날개 달린 아저씨』 『아기도깨비와 오토 제국』 『육촌 형』 『의좋은 형제』 『바보 온달』 『콩알 하나에 무엇이 들었을까』 등의 동화책과 『사람의 길 예수의 길』 『이아무개의 장자 산책』 『대학 중용 읽기』 『무위당 장일순의 노자 이야기』 『길에서 주운 생각들』 『이아무개 목사의 금강경 읽기』 『이아무개 목사의 로마서 읽기』 『이아무개의 마음공부』 『예수의 죽음』 『지금도 쓸쓸하냐』 『기독교인이 읽는 금강경』 『예수의 죽음』 『이현주 목사의 꿈일기』 『사랑 아닌 것이 없다』 『공(空)』 『예수에게 도를 묻다』 『오늘 하루』 『한 송이 이름 없는 들꽃으로』 『사람의 길 예수의 길』 『나의 어머니 나의 교회여』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바가바드기타』 『행복하기란 얼마나 쉬운가』 『우주 리듬을 타라』 『배움의 도』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 간디가 해설한 바가쁑드 기타』 『사랑 안에서 길을 잃어라』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예언자들』 『세기의 기도』 『아, 그렇군요』 『틱낫한 명상』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