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혼불 1 (흔들리는바람)

최명희 지음 | 매안 펴냄

우리말의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한국 문학의 명작
고단한 시대를 어루만지고, 기어이 살아 내도록 한 힘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6명

11,000원 10% 9,90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대하소설 #민족 #풍속 #한국
278 | 2009.7.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최명희의 대하소설. 1930년대 말, 전라도의 한 유서 깊은 문중에서 무너지는 종가를 지키며 치열하게 몸을 일으키는 종부 3대와, 천하고 남루한 상민들이 겪을 수밖에 없었던 애환에 대한 이야기이다. 소설은 종부 3대의 삶의 축, 강모와 강실의 비극적 사랑의 축, 자연 우주 인간사상의 3대축으로 이루어저 있다.<BR> <BR> 어두운 역사, 암울한 시절. 외형적으로는 국권을 잃고 일제의 탄압을 극심하게 받았지만, 내부적으로는 여전히 조선말의 정신구조와 문화를 지탱하고 있던 이중적 시대상황 속에서, 처참하게 부서지고, 상처받고, 뒤집히고, 고뇌하며, 한없이 몸부림치지만 아름다웠던 사람들의 삶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BR> <BR> 소복한 종부 청암부인은 시부의 상을 치르며, 조카 기채를 아들로 입양한다. 몰락해가던 종가를 홀로 일으키고, 아들 기채가 손자 강모도 생산하여 가문에 대를 이었으며 저수지축조의 대역사도 마치지만, 합방당한 나라는 사라지고, 창씨개명의 강요로 가문보전의 위기를 당한다. <BR> <BR> 손자 강모는 효원과의 혼인에 좌절하며, 소꿉동무 사촌 강실에 대한 애틋한 사랑으로 다가가지만, 이룰 수 없는 안타까움은 자포자기의 방관과 도피, 퇴폐적 낭만으로 자신을 내몰면서 방황한다. 버려진 고아로 태생이 천민인 춘복은 타고난 운명의 한계를 비관하면서, 신분을 바꾸고 뛰어넘을 수 있는 때를 기다리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