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이반일리치의 죽음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 작가정신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4명

12,000원 10% 10,800원
280 | 2011.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러시아 고전산책' 2권.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가 죽음을 소재로 쓴 세 편의 소설을 싣고 있다. 바로 '이반 일리치의 죽음'(1886), '세 죽음'(1859), '주인과 하인'(1895)이다. 세 편의 소설에서 톨스토이는 죽음을 맞는 육체는 소멸되지만, 정신은 깨달음을 얻는다는 것을 말하고 있으며, 영혼의 구원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BR> <BR> 톨스토이가 오랜 공백을 깨고 발표했던 작품이기도 한 표제작 '이반 일리치의 죽음'에는 조금씩 다가오는 죽음을 실감하면서 처음으로 삶의 의미를 생각하게 되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모두 12개의 장 가운데 9개의 장에 걸쳐 주인공이 서서히 그리고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과정이 그려져 있어, 점점 심해져가는 고통에 짓눌리면서도 영혼에 대해 생각하려고 애쓰는 상황이 생생히 다가온다. <BR> <BR> 병과 죽음을 부정하려고 발버둥 치며 그런 자신을 이해해주지 않는 가족과 친구들을 원망하던 주인공 이반 일리치는 자기 앞으로 성큼성큼 다가오는 죽음에 직면하고서야 조금씩 죽음과 삶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다. <BR> <BR> 이에 비해 '세 죽음'은 죽음을 맞이하는 태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작가는 4개의 장에 걸쳐 귀부인, 마부, 나무의 죽음을 묘사하며 죽음을 대하는 서로 다른 자세를 대비시키고 있다. '주인과 하인'에서는 탐욕스러운 상인이 많은 이익이 걸린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하인을 데리고 길을 나선다. 눈보라 속에 길을 잃고 고립되는 극한상황에서 주인공의 극적인 변화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