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모든 것은 소비다 (상품 미학적 교육에 대한 비평)

볼프강 울리히 지음 | 문예출판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6,000원 10% 14,400원

이럴 때 추천!

행복할 때 ,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264 | 2014.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독일의 미술사학자이자 예술학자 볼프강 울리히는 소비문화를 가득 채우고 있는 여러 소비품들의 현상과 그것들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를 연구하면서 소비문화의 미학적 측면을 평가한다. 그로써 다양하게 변용되어 쏟아져 나오는 제품들을 향해 “쓸모없는 기능의 혹”이라 보면서 키치적인 하위문화의 범주에서 분석한 보드리야르의 시선과는 다른, 소비문화에 대한 또 하나의 획기적인 사유의 시선이 등장한다. <BR> <BR> 울리히에 따르면, 과거에 사람들이 그림이나 음악 같은 예술 작품에서 감정이 압도당하는 경험을 하고자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오늘날의 사람들은 소비품에서 그런 감정을 얻기를 원한다. 그로써 소비품의 과장된 연출이나 화려한 디자인은 더는 사람들을 현혹하는 거짓이 아니라, 아름답게 꾸며짐으로써 사람들의 감정을 고양하는 유사 예술 작품이 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