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모든 것은 소비다 (상품 미학적 교육에 대한 비평)
볼프강 울리히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행복할 때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264쪽 | 2014-0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독일의 미술사학자이자 예술학자 볼프강 울리히는 소비문화를 가득 채우고 있는 여러 소비품들의 현상과 그것들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를 연구하면서 소비문화의 미학적 측면을 평가한다. 그로써 다양하게 변용되어 쏟아져 나오는 제품들을 향해 “쓸모없는 기능의 혹”이라 보면서 키치적인 하위문화의 범주에서 분석한 보드리야르의 시선과는 다른, 소비문화에 대한 또 하나의 획기적인 사유의 시선이 등장한다. <BR> <BR> 울리히에 따르면, 과거에 사람들이 그림이나 음악 같은 예술 작품에서 감정이 압도당하는 경험을 하고자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오늘날의 사람들은 소비품에서 그런 감정을 얻기를 원한다. 그로써 소비품의 과장된 연출이나 화려한 디자인은 더는 사람들을 현혹하는 거짓이 아니라, 아름답게 꾸며짐으로써 사람들의 감정을 고양하는 유사 예술 작품이 된다.
더보기
목차

추천사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1. 허구의 가치
2. 연출의 결과
3. 상황의 파시즘
4. 소비 다신교
5. 거울을 쳐다보는 소비자
6. 은유의 윤리학
7. 양심의 복지
8. 소비의 서정시
9. 가치 자본주의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볼프강 울리히
독일 뮌헨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카를스루에 조형학교에서 예술학과 방법론을 가르치고 있다. 소비를 부정적 현상으로 보았던 전래의 이론에 맞서면서도, 그만큼 오늘날의 소비문화에 대해서 비판적인 시각을 보낸다. 울리히는 소비문화를 연구하면서 소비 상품들이 개인이나 사회에 대해 본격적으로 위험을 미치게 되는 여러 요소들을 발견한다. 하지만 한편으로 상품 미학이 하나의 긍정적인 교육적 효과를 지녀야만 한다는 점 또한 지적한다. 오늘날의 소비 상품들은 다른 대중매체보다 더욱 직접적으로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 울리히의 이 책을 읽는 사람은 샤워 젤, 티백, 요구르트 같은 상품들을 지금껏과는 다른 시각으로 보게 될 것이며, 소비에 대한 결정을 새로운 기준으로 내리게 될 것이다. 울리히가 지은 책으로는 《정제된 예술 : 모사 훈련(Raffinierte Kunst : ?bung vor Reproduktion)》, 《소유욕 : 소비문화는 어떻게 작동하는가?(Habenwollen: Wie funktioniert die Konsumkultur?)》, 《불명료함의 역사(Die Geschichte der Unsch?rfe)》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