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족이라는 병 (가장 가깝지만 가장 이해하기 힘든, 우리 시대의 가족을 다시 생각하다)
시모주 아키코 지음
살림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족
#문제
#부산점에있는책
236쪽 | 2015-07-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출간 즉시 일본 아마존, 기노쿠니야 베스트셀러 1위. 저자 시모주 아키코는 여러 계기로 인해 가족과 인연을 끊고 살다가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마지막 남은 혈육, 오빠까지 죽고 나서야 자신이 가족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었는지 생각한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묻는다. “당신은 가족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까?” <BR> <BR> 사실 우리는 가족에 대해 모른다. 아니 알려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친한 친구가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정도는 우정을 유지하기 위해 기억하면서 부모나 형제의 기호는 제대로 생각해본 적조차 없는 사람이 대다수일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서로를 한 몸처럼 생각하고 서로에게 이해를 바란다. 가족이라는 이유로. 그래서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고 있는 것이다. 그 상처들은 켜켜이 쌓여 어느 날 불화로, 사건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BR> <BR> 저자는 개인사뿐만 아니라 저명인사, 친구 등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또 실제 독자들이 겪고 있는 가족 내 문제점들을 사례로 들어 가족이라는 병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 병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일단 ‘단란한 가족’이라는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충고도 잊지 않는다. 여러 가지 에피소드들로 가볍게 쓰여진 꼭지들은 ‘우리 가족만 이런 건 아니었어’라는 묘한 위로와 함께 앞으로 가족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또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새로운 시선을 갖게 해준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사실은, 아무도 가족에 대해 모른다
가족이란 무엇인가
나는 왜 가족을 피해왔나

제1장 가족은 어렵다
가족, 하면 무조건 믿는 우리
왜 사건은 가족 사이에서 벌어지는가
결혼하지 못하는 젊은이가 늘어나는 이유
자식에게서 벗어나지 못하는 딱한 부모
사이 나쁜 가족들 틈에서도 아이는 제대로 자란다
어른에게 착하기만 한 아이는 괜찮은 어른으로 성장하지 못한다
가족의 ‘기대’는 최악의 스트레스
유산을 남겨 좋을 일은 하나도 없다
돈이 얽히면 비로소 드러나는 가족관계
부부라도 서로를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다

제2장 가족이라는 병
화젯거리가 가족밖에 없는 사람은 재미없다
가족 얘기는 어차피 자랑이거나 불평
다른 가족과 비교하는 순간, 불행이 시작된다
‘반려’와 ‘파트너’라는 호칭이 갖는 의미
‘자식을 위해 이혼하지 않는다’는 정당한가
결혼만큼 스트레스가 쌓이는 일도 없다
여자는 아이를 꼭 낳아야 하나
무조건 아이를 낳으라고 하는 잔인함
가족에게 버려져야 평안을 얻는 사람들
고독사는 불행이 아니다
가족묘에 묻히지 않으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결혼은 하지 않더라도 타인과의 생활은 중요하다
가족 앨범이 뜻하는 것
가족만큼 까다로운 것도 없다

제3장 가족을 알다
늙은 부모를 보살피면서 마침내 이해하는 부모와 자식
부모는 병들었을 때에야, 가장 약한 모습을 보인다
가족은 왜 배타적인가
가족이라는 이름의 폭력
가족에게 폐를 끼치는 기쁨도 있다
가족이 소멸하고 있다
가장 가깝고도 먼 존재가 가족
둘밖에 없는 가족
가족이란 이름으로 행복을 강매하다
가족과 핏줄은 무관하다

제4장 세상 떠난 가족에게 쓰는 편지
가족을 아는 것은 즉 자신을 아는 것
아버지에게 - 겨울 천둥
아버지에게 - 공직추방
아버지에게 - 당신이 남긴 것들
아버지에게 - 남자들의 싸움
아버지에게 - 땅에 추락한 우상
아버지에게 - 가정이 무너지는 순간
아버지에게 - 주치의에게서 온 편지
아버지에게 - 악화
어머니에게 - 주고받은 편지들
어머니에게 - 모성에 관하여
어머니에게 - 반항
오빠에게 - 췌장암
오빠에게 - 뒤엉킨 실타래
나에게 - 마지막에는 결국 혼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시모주 아키코
NHK 아나운서 출신으로 일본의 작가·평론가·수필가이다. 와세다 대학교 교육학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뒤 NHK에 입사 하여 인기 아나운서가 되었다. 민영 방송의 유명 프로그램 캐스터로 근무하다가 문필 활동을 시작하여 에세이와 평론·논픽션·소설 등 다양한 장르에서 작가로서 활약하고 있으며 강연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공익재단법인 JKA(구 일본자전거진흥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일본펜클럽 부회장과 일본여행작가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가족이라는 병』은 가장 가까우면서도 이해하기 힘든 존재인 ‘가족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졌는데, 주제의 폭발성 때문에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며 일본 사회에 뜨거운 찬반양론을 불러일으켰고 국내에도 출간되어 많은 반향을 일으켰다. 그 밖에도 『인생이라는 작문』, 『자신에게 솔직하게 산다』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William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족을 이해하는 다른 틀
더보기
이보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족은 어렵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