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글쓰기 어떻게 가르칠까
이오덕 지음
보리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4쪽 | 1993-08-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오덕 선생님이 교사와 학부모를 위해 쓴 글쓰기 길라잡이. 참된 사람을 기르는 가장 좋은 방법이 글쓰기 교육이라고 믿는 지은이는 글쓰기 교육이 `아이들을 정직하고 진실한 사람으로 키우는` 것이라고 말한다. 올바른 글쓰기 지도법, 아이들 글을 보는 방법을 예를 들어 설명해 놓았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아이들을 살리는 글쓰기
아이들은 본래 글쓰기를 싫어하는가
아이들을 바보로 만드는 '글짓기' 지도
아이들을 살리는 표현 교육
아이들에게 표현의 자유를 주자
글쓰기 교육의 올바른 길
아이들 글쓰기와 어린이 문학은 다르다
정직한 글, 가치있는 글을 쓰게 하자

제2부 아이들 글쓰기 어떻게 지도할까
글쓰기 어떻게 가르칠까
글쓰기 지도 방법 열두 가지
삶이 있는 글을 쓰게 한다
사실을 올바르게 나타내는 말로 쓰게 한다
실제로 행동한 것을 쓰게 한다
부끄러운 일도 쓰게 한다
거짓글을 왜 쓰게 한다
모방하는 글쓰기, 창조하는 글쓰기
문학 작품을 흉내내서는 안 된다
어른 흉내를 내지 말도록 한다
어른들의 글이 왜 이럴까
시는 어떻게 쓰게 할까

제3부 아이들 글을 어떻게 볼까
아이들 글을 어떻게 볼까
아이들 글에 대한 오해
어린이 글에 나타난 어머니 모습
억지로 쓰는 글, 쓰고 싶어 쓰는 글
글짓기 대회 당선 작품을 어떻게 볼까
아이들 글에 나타난 동물
삶을 빼앗긴 아이들의 글
어린 신문에 난 글
어깨에 힘주는 말과 글

제4부 아이들에게 배우는 글쓰기
아이들에게 배우자
제 것을 업신여기는 이 못난 버릇
어른을 깨우치는 아이의 글
일하는 아이들의 글
아이들이 쓰는 시
아이들 글에 나타난 농촌의 어제와 오늘
자기를 잃지 않은 아이
아이들과 함께 하는 문장 연구

제5부 잘못된 '글짓기 지도' 바로잡기
꾸며 써야 좋은 글이 되는가
책에 나온 글을 모방하면 좋은 글이 되는가
왜 느낀 대로 쓰면 안 되는가
어떤 글이 정말 아이다운 글인가
왜 솔직하게 못 쓰게 하나
아이들 글은 책으로 낼 가치가 없는가
왜 정직한 글쓰기를 가로막는가
자기 말, 자기 이야기를 쓰지 못하게 하는 쓰기 교과서
아이들을 믿지 못하면 교육이 안 된다
병든 어른은 아이들의 말을 모른다
병든 어른들의 말이 아이들에게 번져 간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오덕
1925년 경북 청송에서 태어나 2003년 충북 충주에서 세상을 떠났다. 1944년 청송 부동공립초등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시작해 마흔두 해 동안 아이들을 가르쳤다. 1951년 부산 동신초등학교에서 처음으로 시를 가르쳤으며, 아이들을 만나면서 아이들은 관념이 아닌 현재 살아 있는 것을 글로 보여 준다는 것을 느끼고 깨달았다. 아이들이 자신의 말로 자기 이야기를 솔직 소박하게 쓰게 하여 삶의 주인으로 거듭나도록 한 ‘삶을 가꾸는 글쓰기 교육’은 여기서 시작되었다. 아이들은 현실 속에 이미 무한한 감동의 원천을 갖고 있기 때문에 생활에서 얻은 감동을 토해 내듯이 쓰면 시가 된다는 뜻에서 어린이는 모두 시인이라고 했다. 1983년에는 뜻을 같이하는 교사들과 함께 한국글쓰기교육연구회를 만들었다. 글을 쓸 때 어린이와 백성들이 말하는 그 말을 따르고 살려서 써야 교육과 겨레가 산다는 믿음으로 1980년대 중반부터는 우리 말 바로 쓰기 운동에도 힘을 쏟았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