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전혜린 지음
민서출판사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368쪽 | 2004-06-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독일 유학이후 대학교수로 생활하다 자살로 생을 마감한 저자의 자서전적 에세이집. 홀로 걸어온 길, 마지 막 편지, 독일로 가는 길, 나에게 옮겨준 반항적 낙인, 집시처럼, 도나우 강 기행, 나의 딸 정화에게 등 자신의 생활 주변을 소재로 한 글들이다.
더보기
목차

001. 1958년 나는 죽음을 보았다 002. 1959년 헤세로부터의 편지 003. 1961년 미친듯이 살고 싶다 004. 1962~3년 흔들리는 영혼 005. 1964년 또 가을이 오고

더보기
저자 정보
전혜린
“한 세기에 한 번 나올까말까 하는 천재”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31세로 요절한 독문학자이자 독일문학 번역가. 1934년 평안남도 순천에서 태어나 서울의 경기여중고에서 공부했다. 서울대학교 법대 재학 중 독일로 유학, 뮌헨대학교 독문과를 졸업한 후 귀국했다. 이후 서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성균관대학교에서 강의를 맡는 한편, 번역 작업을 했다. 헤르만 헤세, 하인리히 뵐, 에리히 케스트너, 루이제 린저 등의 탁월한 독일문학 작품들이 전혜린의 번역으로 한국에 소개되고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절대로 평범해져서는 안 된다”는 소녀 시절부터의 집념, 물질, 인간, 육체에 대한 경시와 정신, 관념, 지식에 대한 숭배, 그 뜨거운 열정과 치열함은 이후 ‘전혜린 신화’로 남게 된다. 저서로는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이 모든 괴로움을 또다시』가 있다. 역서로는 프랑소아즈 사강의 『어떤 미소』, 에른스트 슈나벨의 『한 소녀의 걸어온 길』, 이미륵의 『압록강은 흐른다』, 에리히 케스트너의 『파비안』, 루이제 린저의 『생의 한가운데』, W. 막시모프의 『그래도 인간은 산다』, 하인리히 노바크의 『태양병病』등이 있다. 1965년 1월, 항상 인습과 사회적 규범에서 벗어나고자 했던 그녀는 너무 일찍 이 세상과 작별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3527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헤세에게서 그림을 선물받은 전혜린은 매우 행복했었다.
더보기
김무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녀의 삶을 읽을 수 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