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작가의 신념 (삶, 기술, 예술,위대한 생각 08)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은행나무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4쪽 | 2014-11-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매년 노벨 문학상 유력 후보에 오르는,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미국 작가 조이스 캐롤 오츠가 작가를 예술가로 만드는 방법에 대해 열두 가지 근본적인 답변을 내놓은 문학 에세이집 <작가의 신념 : 삶, 기술, 예술>이 '위대한 생각' 시리즈 8번으로 출간됐다. <BR> <BR> 1964년 이래 등단 50주년을 맞이했으며, 소설, 시, 산문, 희곡, 비평 등 문학의 전 분야에 걸쳐 80여 권 이상의 저서를 출간한 대작가에게 종종 쏟아지는 질문이 있다. "언제 작가가 되리라는 것을 깨달았는가? 어떻게 작가가 되는가? 어떻게 작가는 예술가가 되는가? 어떻게 그렇게 많이 쓸 수 있는가?" 이에 대한 답변을 갈음하여 오츠는 이제 막 글쓰기의 여정에 오른 젊은 작가와 다작의 비법을 묻는 독자를 향해 글쓰기 행위와 창조의 과정에 대한 근본적인 통찰을 제공한다. <BR> <BR> 글쓰기 최초의 경험, 즉 아주 어린 시절 받았던 영감의 기억부터 '가슴속에 있는 것을 쓰라'는 열정 어린 충고, 작업 중인 작가의 고통과 실패의 경험을 묘사하는 자기고백에 이르기까지, 오츠는 영감과 기억, 자기비판, '무의식의 독특한 힘' 등 소설 작법에 관한 중요한 주제들을 다루면서 언어, 사상, 경험이 직조되어 어떻게 예술 작품을 창조하게 되는지 글쓰기 방법론에 접근하고 있다. 무엇보다 위대한 선배 작가들의 작품을 광범위하게 읽는 독서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창작의 놀라운 비밀을 귀띔해준다.
더보기
목차

서문/ 작가로서 나의 신념/ 뉴욕 나이아가라 카운티 제7지구 공립학교/ 첫사랑: 어린 시절의 책 읽기/ 젊은 작가에게/ 달리기와 글쓰기/ 예술의 기원: “내가 알지 못하는 어떤 죄가……”/ 실패의 기록/ 영감!/ 작가의 독서: 기능공으로서의 작가/ 자기비판이라는 불가사의한 예술/ 작가의 작업실/ 《블론드》의 야심: 조이스 캐롤 오츠 인터뷰(그레그 존슨)/ ‘JCO’와 나: 보르헤스를 따라/ 부록: 작가 소사전/ 옮긴이의 말: 채워지지 않는 글쓰기의 욕망

더보기
저자 정보
조이스 캐롤 오츠
1938년 미국 뉴욕 주에서 태어났다. 가족 가운데 유일하게 고등학교를 졸업한 오츠는 장학금을 받아 시러큐스대학에 진학했으며 「구세계에서」로 대학 단편소설 공모에 당선됐다. 1964년 『아찔한 추락과 함께』로 등단한 이후 50편이 넘는 장편과 1000편이 넘는 단편을 비롯해 시, 산문, 비평, 희곡 등 거의 모든 문학 분야에 걸쳐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왔으며 ‘미국의 가장 위대한 동시대 작가’로 꼽힌다. 위스콘신대학에서 문학 석사학위를 받고 디트로이트대학, 프린스턴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쳤으며, 2015년부터는 프린스턴대학에서 ‘로저 S. 벌린드’ 특훈교수로 문예창작을 가르쳤으며 1997년부터 2016년까지 존 사이먼 구겐하임 기념 재단 이사로 재직했다. 1967년 「얼음의 나라에서」, 1973년 「사자(The Dead)」로 오헨리상을 두 번 받았고, 미국의 다양한 사회경제 집단을 다룬 ‘원더랜드 4부작’ 가운데 『그들』(1969)로 전미도서상을 수상했다. 1996년 『좀비』로 브램스토커상, 2005년 『폭포』로 페미나상 외국문학상을 받았다. 『검은 물』(1992), 『내 삶의 목적』(1994), 『블론드』(2000)로 퓰리처상 후보로 지명된 바 있으며, 특히 2004년부터는 영미권의 가장 유력한 노벨 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오츠는 부조리와 폭력으로 가득한 20세기 후반 미국의 실상을 예리하게 포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78년부터 미국 학술원 회원으로 2003년 문학 부문의 업적으로 커먼웰스상과 케니언리뷰상을, 2006년에는 시카고트리뷴 평생공로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