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치즈랑 소금이랑 콩이랑
에쿠니 가오리 외 3명 지음
시드페이퍼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식사
#엄마
#음식
216쪽 | 2011-09-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일본 최고의 여성작가 4인이 2010년 10월에 방송된 일본 NHK BS하이비전 기행 프로그램 [프리미엄 8]에 출연, 각각 유럽의 슬로 푸드와 소울 푸드를 찾아 여행을 하고 그곳을 배경으로 쓴 이야기를 엮은 단편소설집이다. 이노우에 아레노는 피에몬테 주(이탈리아), 에쿠니 가오리는 알렌테주 지방(포르투갈), 가쿠타 미츠요는 바스크 지방(스페인), 모리 에토는 브르타뉴 지방(프랑스)을 무대로 음식과 사랑, 치유의 이야기를 적어 내려가고 있다. <BR> <BR> 각 단편에는 난민 캠프의 사람들을 위해 식사를 만드는 여성, 의식이 없는 나이든 남편을 간병하는 젊은 아내, 시골에 사는 어머니와의 관계에서 갈등하는 요리사, 애인의 바람기로 고민하는 게이 남성이 등장한다. 주인공들 저마다의 가슴속에 자리한 음식에 대한 추억은, 이국적인 풍경의 묘사와 조화를 이루며 독자들의 마음의 허기를 달래준다.<BR> <BR> '식탁에 모여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밥을 먹는 것'. 너무나 당연하게 느껴지는 일상이지만, 인생에서 어쩌면 가장 소중한 시간이 아닐까? 이 책은 우리들로 하여금 그런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함과 동시에, 현대인들의 마음 속에 자리한 공허함을 요리의 향기로 메우듯 잔잔한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더보기
목차

신의 정원 - 가쿠타 미츠요
Basque, Spain

이유 - 이노우에 아레노
Piemonte, Italy

블레누아 - 모리 에토
Bretagne, France

알렌테주 - 에쿠니 가오리
Alentejo, Portugal

더보기
저자 정보
에쿠니 가오리 외 3명
청아한 문체와 세련된 감성 화법으로 사랑받는 에쿠니 가오리는 1964년 도쿄에서 태어나 미국 델라웨어 대학을 졸업하고 1989년 『409 래드클리프』로 페미나상을 수상했다. 동화부터 소설, 에세이까지 폭넓은 집필 활동을 해나가면서 참신한 감각과 세련미를 겸비한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무라사키시키부 문학상(1992), 『나의 작은 새』로 로보노이시 문학상(1999), 『울 준비는 되어 있다』로 나오키상(2004), 『잡동사니』로 시마세 연애문학상(2007), 『한낮인데 어두운 방』으로 중앙공론문예상(2010)을 받았다. 일본 문학 최고의 감성 작가로서 요시모토 바나나, 야마다 에이미와 함께 일본의 3대 여류 작가로 불리는 그녀는 『냉정과 열정 사이 Rosso』, 『도쿄 타워』,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 해도』, 『좌안 1ㆍ2』, 『달콤한 작은 거짓말』, 『소란한 보통날』, 『부드러운 양상추』, 『수박 향기』, 『하느님의 보트』,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등 뒤의 기억』, 『포옹 혹은 라이스에는 소금을』,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벌거숭이들』 등으로 한국의 많은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방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단편적인 이야기들로 구성되어있는 달콤한 책이다. 메뉴하나하나 음식하나하나에 음식의 특성이 다다른것처럼 다다른 주제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에쿠니 가오리의 따듯한 문체를 또한 느낄 수있었다. 식사. 음식. 우리의 바쁘고 삭막한 사회에 하나의 따듯한 햇빛같은 존재가 될 수있음을 느낄수 있다.
더보기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나는 이 테이블 어딘가 앉아있는 엄마를 향해 마음속으로 대답한다. '잘 챙겨먹고 있으니까 걱정 마세요'
더보기
유자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맛있는책_ 식샤를 합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