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포르노그라피아
비톨트 곰브로비치 지음
민음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0쪽 | 2004-05-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포르노그라피아>는 <페르디두르케>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폴란드 향촌소설적인 요소에 멜로드라마적인 광대극과 미스터리, 정치적 요소를 뒤섞은 이 작품은, 정돈된 어른의 세계에 잠입하여 질서를 전복시키는 젊음의 힘과 매혹을 노래한다.<BR> <BR> 2003년 얀 야쿱 쿨스키 감독에 의해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었으며, 각종 영화제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은 바 있다.<BR> <BR> 2차 세계대전, 나치 지배하에 놓인 폴란드의 황량한 시골마을에 인텔리적인 장사꾼 프레드릭과 작가 비톨트 곰브로비치가 찾아든다. 이들은 약혼자가 있는 친구의 딸 헤니아와 그녀의 소꼽친구 카롤 사이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기류를 감지한다. 성적으로 서로에게 이끌리는듯 보이는 이들의 모습은 두 중년 남자의 상상력을 접근한다.<BR> <BR>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하던 두 사내는 약혼자 알베르트가 있는 앞에서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처럼 연극을 꾸미기에 이른다. 이 와중에 알베르트의 어머니가 살해당하고, 비밀스러운 에로티시즘을 실현하고자 하는 두 남자의 욕망은 또다른 살인을 부르는데...
더보기
목차

제1부
제2부

작가의 말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비톨트 곰브로비치
1904년 폴란드 남부의 말로시체에서 부유한 변호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독실한 가톨릭 집안의 뜻에 따라 귀족적인 가톨릭 학교를 거쳐 바르샤바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다. 법학에 흥미가 없던 차에 대학 졸업 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철학과 경제학 공부를 시작했지만 곧 집안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하고 귀국했다. 변호사 개업을 준비하는 틈틈이 작품을 쓰기 시작해서 1933년 첫 작품집 『미성숙한 시절의 회고록』을 출간했다. 평단의 비난과 대중의 지지를 동시에 받으며 작가의 길을 결심하고 희곡 「부르고뉴의 공주 이보나」와 첫 장편 『페르디두르케』를 발표했다. 1939년 아르헨티나에 대한 기사를 쓰기 위해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한 다음 날 2차 세계 대전 발발 소식을 듣고 귀국을 포기했다. 그 후 그의 작품은 나치에 의해 긴 판금에 들어갔다. 지방 신문사와 은행을 전전하며 생계를 꾸리면서 두 번째 장편 『트란스 아틀란틱』을 완성했다. 1933년부터 잡지 《쿨투라》에 관여하면서 경제적 사정이 나아지자 다시 전업 작가로 돌아섰다. 1957년 폴란드 자유화 운동의 결과 일시적으로 검열이 약화되면서 몇몇 작품들이 출간되었지만 정치적 성향을 이유로 다시 금서로 묶여 1960년대 중반까지 판금되었다. 그러나 그의 작품은 고국 폴란드에서와는 달리 30개 언어로 번역, 소개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세 번째 장편 『포르노그라피아』를 발표한 후 1963년 포드 재단의 기금을 받아 아르헨티나를 떠나 베를린으로 이주했다. 네 번째 장편이자 마지막 작품이 된 『코스모스』를 발표하고 1968년 노벨 문학상 후보에 올랐다. 1969년 프랑스 방스에서 별세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