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폴란드의 풍차
장 지오노 지음
민음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00-10-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폴란드의 풍차'라 불리는 영지에 사는 한 일가의 4대에 걸친 불행한 운명 이야기. 온갖 수단을 동원해 신탁이 내린 불운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결국엔 꼭 예언처럼 되고마는 그리스 비극의 주인공들처럼, 코스트 일가는 끔찍한 불행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BR> <BR> '폴란드의 풍차'라는 저택을 짓고 사는 코스트씨는 아리따운 두 딸을 '세상에서 제일 평범한 남자들'에게 시집보낸다. 아내와 두 아들이 끔찍하게 죽은터라, 딸들의 '불행한 운명'을 사위들의 '평범한 운명'과 섞어 누그러뜨리려는 의도였다.<BR> <BR> 그러나 행복한 듯 보이던 두 딸의 집에 잇따라 불행이 닥친다. 작은 딸은 아이를 낳다가 죽고, 큰 딸의 가족은 기차사고로 불에 타 죽는다. 혼자 남은 작은 딸의 아들 자크는 평범하기 짝이 없는 유모의 딸과 결혼해 가정을 꾸리지만 느닷없이 숨을 거둔다. 자크의 아들은 권총자살을 하고, 자크의 딸은 실성한다. <BR> <BR> 이때, 4대에 걸친 불운의 연속에 제동을 거는 인물이 등장한다. 사람의 심리를 자유자재로 조정할 줄 아는 신사 조제프가 자크의 딸과 결혼한 것이다. 그는 '폴란드의 풍차'를 역병의 원천으로 멸시하던 상류사회 사람들이 '풍차'에 드나들고 싶어 안달나게 만들고, 재산을 늘리고, 아들 레옹스를 흠없이 키운다. 그러나 조제프가 세상을 떠나는 순간, 숙명은 기다렸다는 듯 다시 찾아온다.<BR> <BR> 작가는 일가의 비극을 통해 운명이라는 실체없는 그물에 걸린 사람들의 행동과 심리를 헤쳐보고 있다. 그리고 어쩌면 그 '운명'이라는 것은 실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형상화되어 폭력적으로 기능하는 '그 무엇'일지도 모름을 암시한다. 그래서 '마음과 감정'을 다스릴 줄 알던 조제프는 불운에 휘말리지 않지만, 세상의 공격과 내부의 불안에 잠식당한 다른 인물들은 불운에 무릎꿇는 것이다.
더보기
목차

- 1장
- 2장
- 3장
- 4잗
- 5장
- 6장
- 7장

- 작품해설

더보기
저자 정보
장 지오노
20세기 프랑스 소설사에서 전원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1895년 남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의 작은 도시 마노스크에서 구두를 수선하는 사람의 아들로 태어나 그곳에서 자라고 그곳에서 작품 활동을 한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다. 가난하여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하고 16살 때부터 은행에 들어가 일했다. 17살 때는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 5년 동안 전쟁터에 나가 싸웠으며, 전쟁의 참상을 몸소 겪은 뒤엔 평화주의자가 되었다. 그는 혼자 독학으로 많은 고전을 읽고 습작을 하면서 작가가 되었다. 1929년 34살 때 첫 작품 『언덕(Colline)』을 발표하면서 기대를 모아 특히 앙드레 지드로부터 큰 촉망을 받았다고 한다. 그 후 1970년에 세상을 뜨기까지 약 30편의 소설과 에세이 및 시나리오를 써서 20세기 프랑스의 가장 뛰어난 작가 가운데 한 사람이 되었다. 1953년에 모나코 상을 받았고 1954년 아카데미 공쿠르의 회원으로 선출되었으며 한 때 노벨문학상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린 것으로 보아 그가 프랑스 문학에서 차지하고 있는 위치를 알 수 있다. 그의 작품들은 전쟁반대, 무절제한 도시문명에 대한 비판, 참된 행복의 추구, 자연과의 조화 등을 주제로 삼고 있다. 그의 글엔 뚜렷한 도덕적인 목표가 있는데 그것은 참된 삶의 목표를 찾는 것이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지붕 위의 경비병』을 비롯 『세계의 노래』, 『광적인 행복』, 『앙젤로』, 『소설연대기』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정성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코스트 가 몰락의 이야기.. 과연 정해진 운명이 있다면 나는 그 운명에 순응할지 아니면 온몸으로 거부하려는 시도를 할지 고민해볼 수있는 책 얇지만 비극이라서 가볍게 읽히진 않았다
더보기
최기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그런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