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천년의 왕국 (김경욱 장편소설)
김경욱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2쪽 | 2007-0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당대의 얼굴, 당대의 성격을 적극적으로 성찰하고 감각적으로 그려온 소설가 김경욱이, 역사 속 실존했던 인물을 소재로 장편소설을 썼다. 17세기 조선에서, 벨테브레 혹은 박연(朴燕)이라는 이름으로 살았던 한 네덜란드 사내를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 <장국영이 죽었다고?>(2005)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자, 그의 장편 목록에서는 벌써 네번째에 자리하는 소설이다.<BR> <BR> 가상공간을 실재의 현실세계로 탈바꿈시키는 영상문화 기호들에 접속하고 또 그것을 변용한 글쓰기로 주목받아온 김경욱의 전작들에 익숙한 독자라면 적잖은 놀라움을 가질 수도 있다. 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을 패러디한 그의 세번째 장편 <황금사과>를 읽은 독자라면, 숨겨진 역사를 무대로 하여 새로운 서사문법에 도전하는 김경욱의 근기(根器)에서 이번 작품을 예견했음 직도 하다.<BR> <BR> 작가는 17세기 조선에 표착했다가 일본을 거쳐 다시 네덜란드 땅을 밟았던 하멜이 써서 남긴 <하멜 표류기>에 기록된 한 줄 역사에 의지하여 <천년의 왕국>을 썼다. 조선에서 '박연'이라 불리웠으나 본시 J.J. 벨테브레라는 이름으로 살았던 네덜란드인과 그의 동료, 그리고 당시 그들을 맞았던 조선 사람들의 삶. 이야기는 조선 땅 네덜란드인, 동양 속 서양인이라는 철저한 아웃사이더의 내면을 따라 전개된다.<BR> <BR> 그간 나와 내 안의 타인에게 냉담하고 가차 없던, 삶과 죽음, 죽음과 심연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허무한 시선으로 일관했던 김경욱의 목소리가 한 치 앞의 미래도 짐작키 어려운 고독한 이방인 앞에서 따스하고 물기 어린 목소리로 탈바꿈된 것은 간과할 수 없는 변화다.
더보기
목차

*
머나먼 바다
이교도의 전사
고귀한 야만
영혼의 전투

관련 연보
도움 받은 책들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경욱
1971년 광주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국문과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1993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중편소설 「아웃사이더」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소설집 『바그다드 카페에는 커피가 없다』 『베티를 만나러 가다』 『누가 커트 코베인을 죽였는가』 『장국영이 죽었다고?』 『위험한 독서』 『신에게는 손자가 없다』, 장편소설 『아크로폴리스』 『모리슨 호텔』 『황금 사과』 『천년의 왕국』 『동화처럼』 『야구란 무엇인가』 『소년은 늙지 않는다』를 펴냈다. 한국일보문학상, 김승옥문학상, 이상문학상을 수상하였다. 한국종합예술학교 협동과정 서사창작과 전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홍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